강원대 기숙사
강원대 기숙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율곡관, 퇴계관, 국지원, 난지원…. 강원대의 기숙사 이름들이다. 서울에서 1시간20분 거리이긴 하지만 유학생들의 학업을 돕기 위해 강원대는 최고의 기숙사를 갖추고 있다.

이들 기숙사는 이름에서 느낄 수 있듯 단순히 '먹고 자는' 공간이 아니다. 기숙사별로 분기별 봉사활동과 인성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과목으로 인정돼 학점도 부여하고 있는 것이다.

기숙사 총 수용인원은 2천2백여명이다. 컴퓨터실, 독서실은 물론 휴게실, 헬스실, 위성TV시청실, 세탁실 등의 부대시설도 구비돼 있다.

또한 다른 지역에서 온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출연한 기금으로 지은 향토학사도 운영중이다.

대학 측은 이들 기숙시설을 이용하는 학생은 전체 재학생의 30% 가량이라고 밝혔다.

한편 강원대는 서울 잠실과 구의동, 경기도 구리시를 잇는 구간과 서울 청량리, 상봉터미널, 구리시를 연결하는 2개 구간에 통학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강원도 원주, 홍성, 홍천과 대학 구간에도 통학버스가 투입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