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 재학생 시 장애인음악제 당선
경희사이버대 재학생 시 장애인음악제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병걸 시인 ‘빛의 경전’ 아름다운 노래로 거듭나

[한국대학신문 김기중 기자] 경희사이버대 문화창조대학원 미디어문예창작전공에 재학 중인 손병걸 시인(시각장애 1급, 사진)의 시 ‘빛의경전’이 음악으로 거듭났다. 9일 경희사이버대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경기도 문화의 전당 행복한대극장에서 열린 ‘제3회 대한민국 장애인음악제’에서 손병걸 씨의 시가 당선됐다.

이번 장애인음악제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접수된 총 324편의 창작시 중 6편이 선정됐다. 손씨의 시와 함께 선정된 시는 발라드, 팝, 모던록, 퓨전국악, 힙합, 가스펠 등 다채로운 장르 음악으로 재탄생됐다. 이날 대중가수, 국악단, 팝페라 합창단 등 다양한 뮤지션이 참여해 선전된 시를 노래로 불렀르며, 손씨의 시는 가수 하은이 불렀다.

손씨는 지난 2010년 경희사이버대 미디어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2011년 대학원에 입학해 학업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1년에는 ‘제6회 장애인문화예술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은 바 있다.

손씨는 1997년 특수부대 생활 중 낙하산 추락 사고로 시력을 잃은 뒤 시를 쓰기 시작했다. 이후 2005년 부산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에 ‘항해’라는 시로 가작에 당선되면서 작품 활동을 본격적으로 해왔다.

손씨는 “시각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깨고 사회의 일원으로서 변화를 이끌어내는 문학적 메시지를 담으려 한다”는 소감과 함께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한 문학 강연, 시각장애인 컴퓨터 교습 등 장애인들의 사회 적응을 돕기 위한 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대상은 역경을 이기고 미술, 문학, 음악, 대중 및 다중예술 등 문화예술분야에 뛰어난 역량을 발휘한 장애인들을 선정해 이를 격려·시상하기 위해 사단법인 한국장애인문화협회에서 제정한 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