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해외 창업 프로그램 아이코어 가동
미래부, 해외 창업 프로그램 아이코어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창업 40개 대학 팀, 글로벌 시장 분석 위해 미국 출정

[한국대학신문 정명곤 기자] 미래창조과학부가 학사 및 석‧박사과정을 대상으로 한 기술 기반 실전형 해외 창업 프로그램인 한국형 아이코어 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9일 미래부에 따르면, 한국형 아이코어(I-Corps ; 공공기술 기반 시장연계 창업탐색 지원사업) 사업의 일환으로 각 대학에서 선정된 40개의 기술창업탐색팀이 오는 20일 4주간의 일정으로 미국에 위치한 창업전문기관 KIC(한국혁신센터)-워싱턴 센터로 향한다.

창업지도자와 기술지도교수, 팀 멤버로 이루어진 기술창업탐색팀들은 100명의 CEO 인터뷰를 통해 국내‧외 시장조사 및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하게 된다. 팀원들은 각 인터뷰 관련 리포트를 제출해야한다.

창업팀들은 미국에서 돌아온 뒤 3주간 온라인 창업교육을 받고 9월 9일 최종 워크숍으로 프로그램을 마치게 된다.

아이코어 사업은 2011년 미국에서 만들어진 대학생 및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기술기반 실전형 청년 창업 프로그램으로 230개의 해외 창업을 이뤄어내며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극찬을 받은 바 있다.

미래부는 지난해 10개 팀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했으며, 올해 37억 원의 사업비 규모로 40개 팀을 확장 선발해 본격적인 해외창업 행보에 나서게 됐다.

김미미 미래부 연구성과혁신기획과 사무관은 “지난해 실시한 아이코어 시범사업 결과 10개 팀 중 5개 팀이 해외창업활동을 활발히 펼치는 등 성과를 확인했다”며 “올해는 예산을 확대해 40개 팀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선정 대학이 KAIST 등 5개 과학특성화대에 집중된 면이 있다”며 “앞으로 일반대학으로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