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8 월 14:29
뉴스대학교육
[CHECK책] 데이터 과잉시대, 우리가 고민해야 할 것은?이광석 외 지음 《데이터 사회의 명암》
조영은 기자  |  cyecmu@unn.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4  08:57:1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기사URL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인공지능은 우리 삶에 꽤 많은 편리함을 가져다줬다. 말만 하면 알아서 텔레비전 채널이 바뀌고 세탁기가 작동한다. 심지어 자동차도 스스로 운전할 수 있게 됐다. 

이 모든 것이 가능하게 된 데는 방대하게 쌓인 데이터 덕분이다. 전문가들은 이를 빅데이터라고 정의를 내렸으며 빅데이터를 통한 고도화된 사회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이 책은 데이터 과잉시대가 가져올 수 있는 어두운 부분을 다루고 있다. 가령 디지털 웨어러블 기기를 이용해 개인의 신체 변화를 기록해 데이터를 쌓아뒀지만 직장에서는 이를 두고 노동자로서의 노동 가치를 평가하는 것이다. 

개인은 신체 변화를 기록한 데이터를 그저 쌓아두기만 할 뿐 어디로 흘러가는지, 어떻게 관리되는지에 대해서는 문제 의식을 갖지 못한데서 발생한 일이다. 

《데이터 사회의 명암》은 이처럼 거대하게 쌓인 데이터가 한국 사회에 깊이 파고든 자본-권력의 기제와 복잡하게 얽혀 윤리적·정치적 문제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한다.  

책은 크게 △4차 산업혁명과 데이터 사회의 도래 △데이터 사회의 새로운 아젠다 △데이터 사회의 새로운 기회들 총 3부로 나눠져 있고 각 장은 사회 여러 분야의 전문가들이 분석하는 데이터 사회를 이야기하고 있다.

1부에서는 데이터와 빅데이터가 상징하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개념을 정리한 후 2부에서는 이 데이터가 가져오는 각종 문제들을 다룬다. 마지막으로 3부에서는 문제가 아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는 데이터의 활용에 대해 다루고 있다. (한울엠플러스/2만2000원)

< 저작권자 © 한국대학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조영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대면평가 후유증 우려 속 역량진단 2단계 준비 고심
2
평가 또 평가, 대학가 ‘평가와의 전쟁’ 중
3
국책사업 ‘종이영수증 풀칠’ 이르면 7월부터 사라진다
4
[4차 산업혁명 시대, 고등직업교육 정책 제언⑥] 21세기는 평생학습시대…'성인들의 대학' 대비해야
5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후보 3명 압축…6월 초 윤곽
6
한국외대 환경학과 학생, 국제저명학술지 논문 게재
7
교육부, 대학 거점 창업교육 강화 나선다
8
[UCN PS 2018] “교육영토 확장, 규제 완화가 뒷받침 돼야”
9
한국산업기술대, 공학도 친화형 제2기숙사 개관
10
[수요논단] 대학 축제의 방향 전환을 기대한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등록번호 : (주간)서울 다 - 05879(1988.08.31) | 회장 : 이인원 | 발행인 : 홍남석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이정환
대표전화 : 02- 2223-5030 | 편집국 : 02)2223-5030 | 구독문의 : 02)2223-5050
대학 광고 : 02)2223-5050 | 기업 광고 : 02)2223-5042 | Fax : 02)2223-5004
주소 : 08511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 9길 47 한신 IT타워 2차 14층 (가산동) ㈜한국대학신문
Copyright 1999-2011 ㈜한국대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unn.net
Family site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