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대 현안에 대한 ‘대정부 정책 건의문’ 채택
전문대 현안에 대한 ‘대정부 정책 건의문’ 채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UCN PS] 전문대 프레지던트 서밋’ 마지막 콘퍼런스 열려
▲ ‘2017 전문대 프레지던트 서밋’ 마지막 콘퍼런스가 23일 오후 4시부터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진행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천주연 기자] ‘2017 전문대 프레지던트 서밋’이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고등직업교육의 역할과 방향을 고민하는 ‘2017 전문대 프레지던트 서밋’ 마지막 콘퍼런스가 23일 오후 4시부터 서울 장충동 서울클럽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하토리 타카시 주한 일본국대사관 경제공사가 ‘한일교류 증진과 일본의 청년 고용 정책’을 주제로 발표를 한다. 이와 관련해서 참석한 총장들의 자유로운 질의응답과 토론이 이어진다.

이어 이기우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인천재능대학교 총장)이 좌장을 맡아 전문대 현안 문제에 대해 활발한 토론을 거쳐 합의된 내용을 대정부 건의문에 담을 예정이다.

한편 이인원 본지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게 세월이다. 다른 건 다 막아도 가는 세월은 막을 길이 없기 때문”이라면서 “엊그제 시작한 것 같은데 오늘로서 종강이다. 마지막이지만 이것이 또 하나의 시작이 되길 바라면서 오늘도 진지하고 좋은 토론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용섭 UCN 사무총장도 “그동안 프레지던트 서밋은 김상곤 교육부장관 초청 간담회를 비롯해 ‘인더스트리 4.0과 고등직업교육’을 주제로 콘퍼런스를 펼쳐왔다. 대학구조개혁, 입학금 재정문제까지 전문대학 현안에 대한 공론의 장으로서 역할을 해왔다”면서 “(이번 프레지던트 서밋을 통해) 현장의 열기가 전국 전문대학 곳곳으로 전달됐고 여론 환기는 물론 정책전문가에도 정책 수립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효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지는 프레지던트 서밋에서 제기된 여러 총장들의 제안이 정책에 제안될 수 있도록 그 과정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며 “총장들의 집단 지성이 대정부 건의문으로 수립돼 정부의 고등직업교육 정책에 큰 기여를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번 행사는 본지 온라인 뉴스 UNN(www.unn.net)와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unnmedia)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 된다. 자세한 발제 및 토론 내용은 본지 지면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