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LINC+사업단, 산학협력의 결실 ‘공유와 확산’
동국대 LINC+사업단, 산학협력의 결실 ‘공유와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동국 산학협력 페스티벌 성료
▲ 동국대 LINC+사업단은 중구청, 사회보장연구원, 시청자미디어재단 등 지역 공공기관과 함께 '2017 동국 산학협력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오프닝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2017 동국 산학협력 페스티벌’이 동국대 LINC+사업단 주관, 교육부·한국연구재단·서울시 후원으로 지난 21일, 22일 양일간 동국대 중앙도서관 일대에서 개최됐다.

산학협력 우수사례 공유 및 성과확산을 목적으로 기획된 이번 페스티벌은 중앙도서관 내 전시공간 ‘마실’과 공과대학 원흥관 ‘아이스페이스’에서 진행됐으며, ‘산학협력, 세상을 잇다! 동국’을 슬로건으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돼 참관객들의 발길을 잡았다.

한태식 동국대 총장은 21일 열린 오프닝에서 “동국 산학협력 페스티벌은 올해 7회째를 맞이하는 행사로, 올해는 특히 중구청, 사회보장정보원, 시청자미디어재단 등 지자체 및 공공기관 등과의 연계 활성화를 통해 산학을 넘어 산학관연을 확산을 이뤄냈다”면서 “페스티벌을 통해 산학협력의 결과들을 공유하고 더욱 확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축사를 전했다.

▲ 전시장 내부 전경

동국대 LINC+사업단은 페스티벌을 통해 산학협력의 오늘과 내일을 제시했다.

‘오늘 Zone’에서는 LINC+사업을 소개하고 지역사회와의 연계 확산을 알렸다. ‘이음 Zone’에서는 캡스톤 디자인 결과발표 및 전시를 통해 성과를 공유했다. ‘내일 Zone’에서는 4차 산업혁명 체험공간을 마련해 VR 시뮬레이터 4D 및 드론 체험 등을 진행했다.

아이스페이스에서도 캡스톤 디자인 작품전시, 영화제, 공공데이터 분석 경진대회, 세미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심을 모았다.

▲ 한태식 동국대 총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 주요 내빈들이 '2017 동국 산학협력 페스티벌'을 참관, 성과 브리핑을 들었다.

[인터뷰] 이의수 동국대 기획부총장 겸 LINC+사업단장

▲ 이의수 동국대 기획부총장 겸 LINC+사업단장

- 올해 산학협력 페스티벌의 가장 큰 특징은?

“작년까지 외부 야외전시장에서 페스티벌을 개최하다 올해는 학교 도서관 안으로 들어왔다. 7회째를 맞는 동국 산학협력 페스티벌의 가장 큰 특징은 협업 및 네트워크를 확산했다는 점이다. 중구청을 비롯해 사회보장정보원, 시청자미디어재단 등 지역 공공기관과의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실제로 중구청은 예술대와 협업해 학교 주변 도로를 개선하기 위한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LINC+사업이 사회 맞춤형으로 확대하는 데 취지가 있는 만큼 산학을 넘어 사회기관과의 관학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 페스티벌에 대한 기대효과는?

“기술 분야를 넘어 인문사회 분야로 산학협력이 확대되길 기대하고 있다. 동국대의 경우 영어영문학과, 중어중문학과 등 인문학 교수들이 산학협력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정치외교 등 사회과학 분야에서도 시청자미디어재단, 여성유권자연맹 등과 미디어 교육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있다. 이처럼 전공과 관련된 공공기관과 연계를 넓혀 기관이 원하는 교육과정을 개발해 함께 운영해나갈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