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들의 ‘파벌’ 싸움 때문에 총장이 없다?
교수들의 ‘파벌’ 싸움 때문에 총장이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교대, 교육부의 1‧2위 후보자 모두 부적격 판정

학내 교수들은 주로 두 계파로 나누어져 지속적인 갈등 관계 지속해와
총장 직선제 긍정적 취지 지키기 위해 교수들의 입김 줄여야 한다는 주장도

▲ 광주교대 본관 전경.

[한국대학신문 주현지 기자] 교육부는 지난 박근혜정부 당시부터 총장 장기 공석 사태를 겪은 국립대 총장 후보자에 대해 적합 여부를 발표했다. 1순위 후보자 대부분 적합 판정을 받았지만 광주교대는 두 후보자 모두 부적합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 광주교대 주요 관계자들은 사태의 이면에는 교수들의 파벌 싸움이 숨겨져 있다며 입을 모으고 있다.

광주교대는 지난해 10월 이정선 제6대 총장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총장임용추천위원회(총추위)에서 1순위 김용익 교수(실과교육)와 2순위 강효영 교수(체육교육)를 교육부에 추천했다. 그러나 당시 두 후보자는 부적격 판정을 받고 재선출하라는 지시를 받았으며, 정권이 바뀐 뒤에도 판정은 뒤집히지 않았다. 

이번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교수들 간 파벌 싸움을 꼽는 이들이 상당수다. 광주교대 복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학내 오래전부터 두 계파가 나누어져 있었고, 이들은 지속적으로 갈등 관계를 유지해왔다는 것이다. 게다가 이 두 계파는 제3의 인물이 출마해 당선되는 것을 막기 위해 다른 인물이 총장 선출 판에 참여할 수 없도록 하는 암묵적인 합의가 이뤄져왔다고 전했다.

한 광주교대 교수는 “이미 교수들의 세력이 두 부류로 확연하게 구분돼 있는 간선제 형태에서 자신에게 투표해줄 총추위 위원이 확보되지 않으면 출마해봤자 안 된다. ‘나쁜 간선제’ 형태로 총장 선출이 이뤄져 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광주교대 교수들은 당시 2위 후보자 계파에서 1위 후보자의 비위 사실을 수집해 검찰에 고발했다고 증언했다. 수사는 곧바로 시작됐으며, 1위 후보자의 부적격 이유를 교육부에 전달하기도 했다. 이에 1위 후보자 계파에서도 2순위 후보자가 가지고 있는 비위 사실에 대해 교육부에 투서를 보내 반격했다는 것이다.

본지 취재 결과 두 후보는 교육부에 직접 투서를 보낸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학내 교수들 간 파벌이 있다는 점은 동의했다.

일각에서는 광주교대가 전임교원 78명의 ‘소규모 국립대’라는 점 때문에 파벌싸움을 해소하기 어려웠다고 분석하기도 한다. 고대천 광주교대 총장직무대행은 “대규모 대학인 경우 입후보자가 교수들을 개인적으로 찾아가 선거운동을 진행하기도 어렵고, 소수가 뭉쳐 집단을 좌지우지하기도 어렵다”면서 “특히 국공립대 교수들은 법을 통해 국가로부터 교수직을 위임받아 주인의식이 강하다. 이 때문에 교수들이 재단 눈치 볼 일이 없고, 때문에 학내에서 교수들의 의견이 강하게 어필된다는 것이 작용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교수 간 파벌싸움으로 총장 공석이 장기화되자 광주교대는 최근 전체 교수회의를 진행해 총장 선출 방식을 직선제로 바꿨다. 광주교대 관계자는 후보자 선출, 선거 일정, 대학 구성원 선거권 비율 등에 대해서는 추후 구체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