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원섭 성균관대 교수연구팀, 고밀도 전지 시대 열어
윤원섭 성균관대 교수연구팀, 고밀도 전지 시대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회 충전으로 400km 달리는 고(高)에너지 소재 개발에 탄력
▲ 윤원섭 에너지과학과 교수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성균관대(총장 정규상)는 윤원섭 에너지과학과(DOES) 교수 연구팀이 1회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주행 가능한 고밀도 전지 개발의 시대를 열었다고 밝혔다.

윤원섭 교수 연구팀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요소 중 하나인 니켈(Ni) 양극소재에서 니켈(Ni)의 함량에 따라 변화하는 결정구조 특성 및 소재의 성능, 그리고 전기화학 반응 중 나타나는 소재의 구조 거동을 관찰했다. 이를 통해 고(高)에너지 소재를 개발하는 데에 기존의 고정관념을 깨는 주요한 인자(Key factor)들을 발견했으며, 1회 충전에 서울에서 부산까지(약 400km) 주행 가능한 고밀도 전지 개발의 시대를 열었다.

4차 산업혁명의 개념과 함께 전기차(Electric vehicle)의 시대가 도래하면서 자동차의 내연기관을 배터리가 대체한다. 따라서 전기차 상용화 사업에서 고(高)함량 니켈(Ni)계 양극소재는 장거리 주행 전기차의 핵심 소재로서 각광받고 있다.

이번 연구 이전까지는 니켈(Ni) 원소의 양을 증가시킴과 동시에 다른 원소들의 양은 일정하지 않은 비율로 변화시키는 연구들이 진행돼 왔다. 니켈 원소를 활용해 고(高)에너지 소재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

성균관대 연구팀은 다른 원소들이 소재의 구조 특성에 미치는 영향을 최대한 배제할 수 있도록 구성 원소들의 함량을 체계적으로 제어해 니켈(Ni) 원소의 함량에 따른 결정구조 특성 변화를 관찰한 것이다.

이를 통해 실제 니켈(Ni) 원소의 함량이 증가할수록 리튬 이온이 이동하는 통로(lithium ion channel)의 크기 증가와 리튬의 이동을 방해하는 양이온 무질서도(Cation disorder)의 감소현상을 파악, 그간 어려움이 있던 고(高)에너지 소재 개발에 탄력을 줄 수 있게 됐다.

또한 층상구조 양극소재에서 특정 원소의 함량만으로도 리튬 이온 통로(lithium ion channel)의 크기를 조절(control)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줌으로써 원자 수준(atomic level)에서의 고속 충-방전 소재를 디자인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나아가 이번 연구에서는 층상구조에서 c축이 붕괴되더라도 실제 리튬 이온이 결정 구조 내에서 이동할 수 있는 환경을 유지한다는 사실을 발견함으로써, 전극 구조 내에 더 많은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에너지과학과 윤원섭 교수와 이원태 연구원이 수행한 이번 연구는 소재과학(material sciences)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 《어드밴스드 에너지 머티리얼스(Advanced Energy Materials, IF 16.72)》에 표지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acmaca 2018-02-16 07:03:06
대학은 Royal대인 성대나 서강대(교황윤허)가 좋습니다.

한국 최고(最古, 最高)대학 성균관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성균관대. http://blog.daum.net/macmaca/2325

macmaca 2018-02-16 07:02:41
한국 임시정부는 일본에 선전포고하였고,일본은 항복하지 않았는데,이 선전포고는 영속적으로 유효합니다.


http://blog.daum.net/macmaca/2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