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창업펀드 올해 200억원 규모로 조성
대학창업펀드 올해 200억원 규모로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단·대학법인도 출자 가능…신규 지원에 집중·지방 기업 투자에 가산점

[한국대학신문 이연희 기자] 창업에 도전하는 대학생·청년들에게 투자하는 전용 펀드인 대학창업펀드 예산이 지난해보다 30억원이 증액된 150억원, 민간 25% 출자까지 총 2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교육부가 8일 확정·발표한 올해 ‘대학창업펀드’ 조성 기본계획에 따르면 대학법인 및 산학협력단의 펀드 출자 또한 결성액 20% 이상 업무집행조합원(대학기술지주회사)의 출자 비율로 인정한다. 지난해 하반기 ‘개인투자조합등록 및 투자확인서 발급규정’이 개정되면서 가능해졌다. 이로써 기술지주회사의 펀드 출자금 매칭 부담을 완화하고 보다 쉽게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지난해 대학창업펀드 사업에 선정되지 않은 기술지주회사는 총 100억원, 선정된 기술지주회사는 총 50억원을 지원 예정이다. 대학창업펀드를 운용하지 않는 대학 기술지주회사의 사업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서다. 1개 자(子) 펀드는 10억~5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올해는 지방 창업 기업 투자를 활성화 하고, 후발 기술지주회사의 창업 기업 육성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도 마련된다. 지방 기업에 대한 투자 비율을 제시하거나 기술지주회사 간 공동운용, 또는 타 대학기술지주회사가 출자자로 참여할 경우, 정량평가 시 가산점을 부여한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의 창업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로 대학이 정부에 1 대 3 비율로 매칭 출자하는 형태다. 지난해 정부 출자액 120억 원으로 처음 시작된 대학창업펀드 조성 사업은 고려대, 부산연합, 서울대, 연세대 전남대 등 5개 대학을 선정하고, 총 188억5000만원 상당의 펀드를 결성한 바 있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 내 기술사업화를 전담하는 기술지주회사 등에서 운용하며, 투자액 75% 이상을 대학 내 창업기업 위주로 투자한다. 또한 선정된 대학창업펀드는 투자 5년, 회수 5년 등 최대 10년 간 운영되며, 기업에 대한 투자 금액은 투자심의위원회를 통해 자율적으로 결정된다.

대학창업펀드는 한국벤처투자(주)에서 사업 공고부터 펀드 청산까지 전 과정을 관리한다. 4월 초까지 각 대학의 신청을 받고, 5월 중 대학창업펀드를 선정·발표할 계획이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대학창업펀드는 창업 초기 기업에 투자하여 고용 창출의 기반을 마련하는 중요한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대학창업펀드 조성 사업에 대해 대학 기술지주회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