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과열되는 ‘한전공대’ 유치전
[기자수첩] 과열되는 ‘한전공대’ 유치전
  • 주현지 기자
  • 승인 2018.03.18 22:05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현지 기자

[한국대학신문 주현지 기자] 오는 6월 치러질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한전공대 유치전이 과열되고 있는 양상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한전공대 설립은 한전이 오는 2022년 개교를 목표로 5000억원을 투자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영남권의 포항공과대학(POSTECH)과 충청권의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버금가는 대학을 세우겠다는 것이 한전의 복안이다. 

한전공대는 148만7603㎡(45만 평) 규모로 설립될 예정이지만 아직 정확한 부지는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현재 진행 중인 국제적인 컨설팅 용역 결과에 따라 올해 연말에는 한전공대의 부지가 선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공대 설립 계획이 점차 구체화될 것으로 보이자 지역민들의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전공대설립 이후 지역 경제 활성화와 도시 이미지 개선 효과가 필연적으로 뒤따를 것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한전공대가 지방선거를 코앞에 둔 정치권에서 자주 활용되는 단골 소재로 전락했다는 것이다. 아직 부지도 정해지지 않은 설립 초기 단계에서 민심을 현혹시키기 위해 너도나도 자신의 지역구에 한전공대를 유치시키겠다며 팔을 걷어붙이는 모양새다. 

오는 지방선거와 같은 날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백재욱(영암‧무안‧신안) 예비후보는 전남 균형발전을 위해 한전공대가 서남권에 유치돼야 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재선에 도전하는 강인규 나주시장과 광주시장 예비후보인 최영호 전 남구청장도 한전공대 유치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일부 지자체와 광주 구청장 출마자까지 한전공대 유치전에 나서고 있다. 이미 광주와 전남이 최종적으로 정부와 한전의 결정에 따라 부지를 선정하기로 합의한 상황에서 벌어진 이 같은 양상은 지역주의를 몸소 보여주는 꼴이다. 

현재까지 나온 후보자들의 공약을 살펴보면 그저 한전공대 유치에만 혈안이 돼 있을 뿐 가장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안들이 제외돼 있다. 한전공대가 이미 자리 잡고 있는 이공계특성화대학인 GIST(광주과학기술원)와 어떤 차별성을 가져야 하는지, 지역 설립 이후의 발전방향이나 연구개발 지원 등에 대한 내용은 전무하다. 

지금은 한전공대 유치를 놓고 경쟁할 것이 아니라, 지역사회 및 지역대학과 상생할 수 있도록 한전공대의 설립 당위성과 이후 계획을 각 지자체가 함께 논의할 때다. 에너지 분야 인재 양성이라는 한전공대의 궁극적인 목적이 퇴색하지 않도록 정치적 논리를 접어둔 채 큰 그림을 그려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학구조개혁 2018-04-17 14:26:43
학령인구 감소로 인해 강제적 대학구조개혁을 시행하고 있는 마당에 신설대학의 설립이라니요.

또 만들어 2018-03-24 01:03:53
선거에서 지역표 의식해서 대학설립해주는 것, 노태우, 김영삼 때 마이 묵었다 아이가, 이제 그만해라. 문재인은 또 머꼬. 이러면 지도 똑 같은 거 아이가.

일림산 2018-03-21 16:48:03
한전공대가 빵조각입니까? 나눠먹게 대한민국의 전력사업의 효율성과 발전을 위한 최적의 입지를 정해야지 서로 경합하면 한전이 어떻게 결정합니까? 한전이 정치적 상황에 휘둘리면 되겠습니까? 안그래도 혹세무민처럼 이거저거 요구하는 지역사람들의 민원 때문에 곤혹을 치루고 있는데 너무 선동하지 맘시다. 한전이 다시 서울로 간다면 어쩌려고...

한전 2018-03-20 17:39:48
만일 한전공대에서 매년 천명을 뽑으면 그만큼 숫자가 도미노로 이어져서 3류대학 어디에선가 매년 천명이 펑크날텐데 말이다.

asdf 2018-03-20 16:10:10
새로운 대학을 세운다면 큰 실수하는 겁니다. 학생 자원도 많이 줄어 전국적으로 비상이 걸려있고 호남 지역에 이미 지스트라는 우수한 대학이 있는데 도대체 무슨 짓을 하는 건 지 알 수 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