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학교, ‘청년 해외취업 발대식’ 가져
구미대학교, ‘청년 해외취업 발대식’ 가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리‧작업치료과 학생 7명 독일로 출국 ‘요양전문치료사’ 준비
▲ 정창주 총장(왼쪽 여섯 번째)이 11일 독일로 출국하게 될 학생들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김의진 기자] 구미대학교(총장 정창주)는 4일 본관 회의실에서 WCC 해외취업 프로그램으로 독일 요양 전문치료사 취업을 위한 ‘청년 해외취업 발대식’을 가졌다. 정창주 총장을 비롯해 해외 취업에 나서는 물리치료과‧작업치료과 학생 7명 등이 참석했다.

이번 발대식은 구미대학교와 구미시가 지역 청년 고용난 해소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독일 요양치료사 양성‧파견에 협력한 결과물이다.

지난해 9월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된 7명의 학생들은 지난해 10월부터 이달 말까지 국내 어학연수를 받았으며, 주한 독일문화원 공식검증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아 해외취업의 기회를 얻었다.

오는 11일 출국하게 될 학생들은 독일 현지서 요양전문치료사 자격취득을 위한 어학과 도제교육을 받게 된다. 3년간의 도제교육을 마치면 노인요양전문치료사로서 디아코니(Diakonie) 산하 복지시설서 독일인과 동일한 대우로 근무하게 된다.

교육기간 중에는 디아코니에서 매달 140만원 가량의 생활비를 지급하며, 구미시는 독일행 항공료와 국내‧외 어학연수비 전액을 지원할 방침이다.

정 총장은 “구미시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청년일꾼으로서 자긍심을 갖고, 모두 원하는 꿈을 이루길 바란다”며 “청년들이 안정적인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취업지원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북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한양여자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대림대학교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
  • 단국대
  • 오산대
  • 대동대학교
  • 용인송담대학교
  • 동강대학교
  • 동원과학기술대학교
  • 연암공과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