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대 김석웅 교수, 한국회계학회 ‘삼일저명교수’에
동의대 김석웅 교수, 한국회계학회 ‘삼일저명교수’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석웅 동의대 교수(오른쪽)가 삼일회계법인이 후원하는 ‘2018년 한국회계학회 삼일회계법인 저명교수’에 선정됐다.(사진=동의대)

[한국대학신문 김정현 기자] 김석웅 동의대 교수(회계학)가 한국회계학회 삼일회계법인 저명교수에 선정됐다.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9일 임원총회를 열고 2018년 저술 분야 저명교수로 김 교수를 위촉했다. 회계학 학술 활동을 위한 연구비를 지원한다.

2013년부터 시행된 삼일저명교수는 한국회계학회와 삼일회계법인이 공동 운영한다. 저술ㆍ봉사 두 분야로 나눠 각각 탁월한 회계학 관련 저술 업적이나 활발한 봉사활동에 나선 현직 교수를 선정한다.

올해 삼일저명교수로는 김석웅 교수를 비롯, 백원선 성균관대 교수(저술), 김지홍 연세대 교수(봉사)가 뽑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