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우크라이나 한국어교육원과 교류 ‘맞손’
전북대, 우크라이나 한국어교육원과 교류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우수 연구진 파견, 우크라이나 한국문화체험 진행
▲ 전북대-우크라이나한국교육원 교류협약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전북대(총장 이남호)는 주 우크라이나 한국교육원과 우크라이나 및 몰도바 지역 우수 학생 유치와 국제교육 교류를 위한 업무 협약을 17일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전북대와 주 우크라이나 한국교육원은 우수한 인적자원과 국제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상호 교류 및 우호증진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국제교류협약을 통해 전북대는 공대와 농생대로 구성된 우수 연구진을 5월 초 우크라이나에 파견해 세브첸코국립대학, 키에프공과대학, 키에프환경생명과학대학, 리비우공과대학, 키로보그라드농과대학 등 주요 대학과의 협력의 지평을 넓히기로 했다. 이를 통해 교육, 과학, 혁신플랫폼을 개발하는데 밑바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국제 교류 협약을 통해 전북대는 정부가 추진 중인 新북방정책에도 적극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오는 8월 우크라이나 한국교육원이 주관하는 우크라이나 주요인사 한국문화체험을 위한 한국초청행사를 전북대에서 개최하기로 했으며, 오는 9월에는 전북대 지역선도대학육성사업단이 주관하는 전라북도 5개 대학 연합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이남호 전북대 총장은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북방정책의 중심인 우크라이나의 교육협력 강화는 물론이고, 이웃나라인 몰도바 지역의 우수 유학생 유치에 실질적인 협력이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는 지난 3년 동안 러시아,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조지아 등 그동안 교류가 저조했던 북방지역 국가들의 국제교류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유학생을 유치하고 교육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