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여대 학생들 '女론의 여론' 신문 창간
서울여대 학생들 '女론의 여론' 신문 창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블로이드 12면, '女론의 여론’ 발행
미래 언론을 이끌어갈 예비 기자인 언론영상학과 학생들이 얼룩진 대학사회와 기성 언론의 모습을 강렬하게 비판한 신문을 창간했다. 서울여자대학교 ‘미디어취재보도론’(담당 강사 박상건) 수강 대학생 50명은 최근 ‘女론의 여론’ 제호의 타블로이드판 12면 신문을 발행했다. 한 학기동안 현장 실무위주의 수업을 통해 연마한 실력을 바탕으로 제작된 이 신문은 ‘기자는 누구인가?’, ‘오보 일삼는 선배님에게 드리는 편지‘, ’섹션신문, 덤인지 공짜인지’, ‘외국의 정착된 브리핑제도 왜 한국에서 말썽인가’, ‘연예인 사생활 침해 도를 넘었다’ 등 예비언론인들의 기성언론 선배들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이 담겨 있다. 이 신문은 또 ‘색다른 수업 mbc 방송보도 현장을 보고’, ‘강의소감’, ‘마지막 수업, 첫 신문’ 등 담당 강사와 학생들의 한학기 동안의 수업과 편집 추억을 담고 있다. 이 강의를 맡은 박상건 강사는(42)는 “학생들이 매우 순수하고, 예비 기자들답게 기성언론을 바라보는 시각이 예리했다”며 “수업이 끝난 뒤에도 신문이 계속 발행되길 희망한다”는 소감을 피력했다. 이 신문의 편집장 조하연(언론영상학부2) 양은 "‘女론의 여론’은 매 수업마다 언론을 분석하고 취재한 내용을 담고 있다. 현장 실무 중심의 수업을 통해 사회현상과 언론보도에 대한 안목을 기를 수 있게 됐으며, 언론기사를 재취재하면서 잘못된 언론 보도가 너무 많다는 점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조 양은 "비록 수업이 끝났지만, 반응이 좋은만큼 강의를 함께 한 친구들과 계간형태로 계속 신문을 발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 신문은 창간 특집으로 서울여대 2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를 실시했는데, 여론조사에 결과에 따르면 여대생들이 여대를 다님으로서 느낀 장점으로는 여성지향적 사고 및 동류의식(39.37%), 조용한 캠퍼스 분위기(31.25%), 빠른 귀가(12.5%) 순이라고 응답했다. 단점으로는 남녀공학에 비해 선후배와 이성관계가 좁아지고 나태한 태도, 취업불리, 사회의식이 다소 낮다는 점을 꼽았다. 또 자주 보는 TV 프로그램으로는 오락(30.0%), 드라마(28.4%), 다큐멘터리(14.6%), 뉴스(12.19%)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인어 아가씨'는 자주 보는 프로그램이면서 가장 나쁜 프로그램이라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언론개혁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72.5%에 달했고 언론개혁의 대상으로는 불공정 보도와 족벌 언론을 해체라고 응답했다. 가장 자주 이용하는 매체로는 인터넷이 72.9%로 압도적이었고 그 다음으로 방송(18.8%), 신문(6.5%), 잡지(1.6%)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