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태 고려사이버대 교수, 제37회 스승의 날 교육부장관 표창 수상
이기태 고려사이버대 교수, 제37회 스승의 날 교육부장관 표창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민속학자로서 이룬 연구 성과를 교육콘텐츠로 활용해 사회에 환원
▲ 이기태 교수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고려사이버대(총장 김진성)는 이기태 한국어학과 교수가 평생교육사업과 한국어·한국문화 교육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8년도 제37회 스승의 날 유공 교원’으로 선정돼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스승의 날을 맞아 스승 존경 풍토를 조성하고 교육혁신에 앞장서 교육발전에 공헌한 교원의 사기를 진작하고자 우수교원에게 포상을 수여했다. 2001년 개교 시 교무처장을 역임한 이 교수는 온라인 교육에 대한 인식이 무르익지 않았던 당시 교육환경에서 성인학습자 대상 평생교육에 최적화된 교과 과정 및 교과목을 개발하며 한국 사이버대학 교육의 토대를 다진 공을 인정받았다.

또한 문화인류학과 민속학을 전공하고 30년 이상 한국민속학자로서 연구에 매진해 온 이 교수는 그간의 연구 성과들을 디지털 교육콘텐츠로 활용해 사회에 아낌없이 환원해온 바 있다. 실용학문 위주였던 사이버 교육에 인문학적 패러다임을 도입해 문화예술학과(2001)와 한국어학과(2014년)를 신설, 창의적인 문화예술 인재와 국제화 시대의 한국어 교사를 양성해 온 것.

아울러 결혼이주여성에게 한국어·한국문화 강좌를 제공하는 ‘다문화 e-배움 캠페인’, 전 세계인을 대상으로 한 무료 온라인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 ‘바른 한국어’ 활성화에 기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기태 교수는 “개교 초기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지금의 모습으로 성장한 학교에서 훌륭한 동료들과 학생들과 함께 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기 때문에 이 상은 학교 구성원 모두가 나눠 가져야 한다”면서 “이제부터라도 스승 노릇을 제대로 하라는 채찍으로 여기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