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교육청, 14~15일 부산진로진학박람회 개최
부산시교육청, 14~15일 부산진로진학박람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열린 부산진로진학박람회 개막식에서 학생과 관계자들이 커팅식을 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은 14일부터 15일까지 해운대 벡스코에서 부산시와 공동으로 ‘2018 부산진로진학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지역 학생들에게 진로 탐색 및 설계 능력을 키워주기 위해 맞춤형 진로진학정보를 제공하는 박람회에는 매년 학생, 학부모, 시민 등 6만여 명이 찾아 다양한 진로체험과 대입상담을 한다.

이번 박람회는 ‘미래를 여는 또 하나의 눈’을 슬로건으로 △진로정보 △직업체험 △대입정보 △입시상담 등 참여 중심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구·군 진로교육지원센터, 부산국립과학관, 공공기관, 공기업 등 58개 기관과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부산대 등 76개 전국 주요 대학이 참여한다.

박람회는 미래직업정보를 탐색하고 체험할 수 있는 ‘진로관’과 대입정보와 맞춤형 진학컨설팅을 제공하는 ‘진학관’으로 나눠 열린다.

진로관과 진학관은 각각 6개 주제관으로 운영되며 각 주제관은 170개 부스, 60개 진로진학상담창구, 6개 설명회관 등으로 이뤄진다.

진로관은 △진로교육지원센터관 △직업체험관 △지역 특화 진로체험관 △진로적성검사관 △진로상담관 △진로교육관 주제관으로 구성된다.

진로교육지원센터관에서는 부산지역 11개 구·군 진로교육지원센터가 운영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하거나 직업흥미검사, 진로심리검사를 통해 진로를 상담받을 수 있다.

직업체험관에서는 부산국립과학관, 공공기관, 공기업, 진로체험협력기관 등 30개 기관이 운영하는 진로체험활동에 참여할 수 있고, 지역 특화 진로체험관에서는 부산지역 특화 사업인 해양수산, 영화영상 등을 체험하고 진로정보도 얻을 수 있다.

진학관은 △대학정보관 △대입상담관 △입시설명회관 △학과체험관 △학생부종합관 △전공멘토관 주제관으로 구성됐다.

대학정보관에서는 전국 76개 주요대학 입학처 관계자로부터 수시모집전형에 대한 안내와 상담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이공계특성화대학, 한국전통문화대학, 외국계대학 등의 진학과 전공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대입상담관에서는 부산교육청 진학지원단 전문위원으로 구성된 상담교사로부터 2019학년도 수시전형에 대한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학과체험관에서는 부산지역 21개 대학의 전공에 대한 정보를 얻고 체험활동도 할 수 있다. 참가자 가운데 교사들은 학생부종합관에서 학생부종합전형에 대한 특강을 들을 수 있다.

전공멘토관에서는 경제·경영, 기계·자동차, 교육·사범 등 전국 주요대학 20개 학과 대학생 40명으로부터 전공과 학과관련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이 정보를 토대로 자신의 소질과 적성에 맞는 진로를 설계할 수 있다.

학생들은 학교생활기록부, 학력평가성적표, 자기소개서 작성본 등 상담 기초자료를 지참해 대학정보관, 대입상담관 등에서 진학관련 개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박람회는 현장에서 자유롭게 참가할 수 있지만, 일부 프로그램의 경우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만약 예약자 중 불참자가 있을 경우 현장에서 신청해 참가할 수 있다.

개막식은 14일 오전 9시40분 센텀중 오케스트라와 용문중 합창단의 식전 축하 공연으로 시작돼 김석준 교육감의 개회사, 오거돈 시장의 환영사 및 테이프커팅 등 순으로 진행한다.

이수한 중등교육과장은 “이번 박람회는 학생, 학부모, 시민 모두가 함께 나누는 진로진학정보 한마당으로 열린다”며 “이를 통해 학생들이 대학입시와 미래직업세계에 대한 유익한 정보를 얻어 자신의 진로를 설계하는데 잘 활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