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제15차 한·미 나노포럼 개최
과기정통부, 제15차 한·미 나노포럼 개최
  • 이지희 기자
  • 승인 2018.07.13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노센서 분야 한-미 협력 방안모색
▲ 제15차 한미나노포럼에 참석한 양국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한국대학신문 이지희 기자] 과기정통부(장관 유영민)와 미국 국립과학재단(NSF)이 공동 주최하는 제15차 한·미 나노포럼이 12일부터 이틀간 경기도 킨텍스에서 개최됐다.

올해로 15회를 맞는 이번 한·미 나노포럼은 ‘단일세포 레벨의 나노의약과 나노센서 기반 사물인터넷’을 주제로 양국의 40여명의 발표자를 포함해 100여 명의 나노분야 연구자가 참가했다.

특히 올해는 국내 최대의 나노기술 행사인 ‘나노코리아 2018’의 위성 세션으로 한·미 나노포럼을 진행해 많은 연구자와 일반대중도 참여했다.

이번 포럼은 2개의 메인 세션으로 구성돼, 세션 1에서는 ‘단일세포 레벨의 나노의약(Nanomedicine focusing on single cell level), 세션 2에서는 ’나노센서 기반 사물인터넷(IoT including nanosensors)‘ 분야의 주요 연구결과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단일세포 레벨의 나노의약 분야는 암과 같은 난치성 질환의 조기진단·치료를 위해 나노입자 기술을 의학에 접목한 융합기술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나노센서 기반 사물인터넷 분야에서는 사물인터넷에 응용 가능한 각종 나노기반 센서의 최신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개막식에는 양국 정부를 대표해 과기정통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과 미 국립과학재단(NSF)의 미하일 로코(Mihail Roco) 수석자문위원이 참석했다.

기조강연으로는 한국연구재단의 송재용 나노‧소재단장이 ‘한국의 나노기술 정책 및 R&D 현황’, NSF의 미하일 로코 박사가 ‘나노과학 및 공학의 융합’에 대해 발표했다.

이후 양국 20여명의 연구자들이 주제와 관련된 연구 성과 및 향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둘째 날에는 양국 20여명의 신진과학자들의 최신 연구 성과 발표가 진행됐고, 이어 한-미 양국간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그룹 토의를 통해 전략적 협력방안에 대한 건의문을 양국 정부에 제시할 계획이다.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올해로 15주년을 맞이하는 한·미 나노포럼은 우리나라 나노기술의 성장과 함께 해왔다”며 “향후 한-미 간 나노분야 공동연구를 추진하는 등 협력 강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미 나노포럼은 제5차 한미과학기술공동위원회(2002년)의 합의에 따라 2003년부터 매년 개최해 오고 있다. 나노기술 분야의 중요 연구 성과 교류와 공동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양국 정부 간의 공식적인 포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