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입 개편 권고안 놓고 대학가 “윈윈이다”
2022 대입 개편 권고안 놓고 대학가 “윈윈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시 비율 올리기 힘든 지방·전문대학가 “대학들을 배려한 안으로 보여져”

정시 확대, 절대평가 전환 여론은 확인, “대학도 대비 필요”

▲ 김진경 대입제도개편특별위원장은 7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지난 4월부터 실시된 공론화 결과를 바탕으로 2022학년도 대입에서 시민참여단이 요구한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확대하라고 교육부에 권고했다.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2022학년도 대입 개편 권고안이 7일 발표되자 대학가에서는 대체적으로 환영 입장을 밝혔다.

대통령직속 국가교육회의는 공론화 결과를 바탕으로 대입 개편 권고안을 내놨다. 수능위주전형 45%의 정시 확대를 담은 의제1과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를 담은 의제2가 다수 안으로 나왔지만 국가교육회의의 선택은 특정 비율을 강제하지 않은 정시 확대 권고와 상대평가 유지였다.

대학가에서는 이번 권고안에 만족하는 분위기다. 애초에 법적으로 보장된 대학의 입시 자율을 침해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어왔고 정시를 과도하게 늘릴 경우 정시 비율이 낮은 지방대와 전문대학은 감당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전 과목 절대평가로 전환하면 동점자 처리가 여의치 않다는 문제점도 있었다.

이문영 전국대학입학처장협의회장은 “대학 입장에서는 대다수 대학들을 배려한 안이라고 보여진다”며 “수도권과 지방, 국립과 사립 간 차이가 많은데 특정 비율을 정하는 건 상당히 무리가 있다고 본다. 대학 입장이 많이 반영된 안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권고안이 의제들의 내용을 고루 담았다는 의견도 있었다. 특정 비율을 강제하진 않았지만 정시 확대를 주장한 의제1과 의제4처럼 정시를 늘리라는 권고 내용이 담겼고 의제2의 전 과목 절대평가도 중장기적으로 준비하도록 했다는 이유에서다. 백광진 서울지역입학처장협의회장(중앙대)은 “상당히 합리적으로 권고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정시를 확대하라는 함의를 권고안에 담았기 때문에 대학에서도 그 뜻을 아니까 대학의 형편에 맞게 그 뜻을 반영하리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지방대 입학처장은 “지방대는 정시가 20% 미만으로 간 대학들이 많다. 지방대 입장에서는 정시를 원하는 학생이 많을 때 정시를 늘리는 거지, 정시를 원하는 학생이 많지 않은데 정시를 늘리라는 건 맞는 방향이 절대 아니다”라며 “지금 수능을 늘리자고 하는 건 상위권 학생과 상위권 대학의 의견인 것 같다”고 전했다.

다만 정시 확대가 다수의 의견이었던 만큼 대학가에서도 현 상태에서 어떻게 정시 비율을 늘릴 것인지는 과제로 남았다. 또, 중장기적으로 절대평가로 전환할 경우 학생 선발 방법에 대한 연구도 필요하다.

백광진 처장은 “수능을 어떻게 내실화할 것인지, 대학에서 어떻게 하면 모순되지 않고 합리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지에 대한 연구를 교육부와 대학이 많이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