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독도 영유권 도발, 학술적 대응 나서
일본 독도 영유권 도발, 학술적 대응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 개소 10주년 국제 학술회의 개최

[한국대학신문 구무서 기자] 교육부와 동북아역사재단은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국내외 영토‧해양 전문가 40여 명을 초청해 ‘독도 연구의 성과와 과제, 그리고 전망’이란 주제로 국제 학술회의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학술회의는 2008년 8월 14일에 출범한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의 그간 연구 동향 및 성과를 발표하고, 향후 독도 연구의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특히 최근 발표된 일본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및 해설서에 독도 관련 역사가 왜곡 기술되는 등 일본 정부의 심화‧확대되는 독도 영토주권 도발에 대응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문제를 학술적으로 반박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학술회의는 13일 한국프레스센터, 14일 동북아역사재단 대회의실에서 열리며 아에로뻬또프 모스크바국립대 교수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1일차 2개 세션, 2일차 2개 세션 등 총 4개의 세션으로 구성돼 진행한다.

아에로뻬또프 교수는 기조강연을 통해 ‘러일전쟁 전후 러시아의 극동 해양정책’이라는 주제로 러일전쟁 당시의 한반도 동해상에 대한 러시아의 정책을 발표한다.

학술회의 첫 날에는 ‘분야별 독도 관련 연구동향 및 성과’를 주제로 한 발표와 영토해양 전문가 좌담을 통해 지금까지 이뤄진 독도 연구‧교육‧홍보를 종합적으로 파악하면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예정이다.

학술회의 둘째 날에는 ‘19세기 서구세계의 울릉도‧독도 인식’과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의 문제와 일제식민지 책임’을 주제로 한 발표 및 전문가 토론을 통해 독도에 대한 일본 영유권 주장의 역사적‧국제법적 한계와 오류를 밝힐 예정이다.

교육부는 동북아역사재단과 함께 일본 문부과학성이 지난 7월에 공개한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의 내용을 분석하고 있으며,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10월 중에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도형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은 “독도는 해방과 함께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벗어나게 됐는데, 일본은 여전히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왜곡된 정보를 전파하고 있다”며 “선조들로부터 물려받은 독도를 지키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일본의 독도 역사 왜곡에 대응하고 학생‧시민의 영토주권 의식 내면화를 위해선 독도 전문가들과 정부가 함께 학문적 역량을 축적해야 한다”며 “독도가 대한민국 고유 영토라는 사실을 국제 사회에 널리 알리는 한편, 독도 수호 실천 의지가 확산될 수 있도록 독도교육 및 홍보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