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기념 베트남 유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 성황
한글날 기념 베트남 유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 성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원과학기술대학교에서
대회에 참가한 베트남 유학생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대회에 참가한 베트남 유학생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베트남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장, 장호익 동원과학기술대학교 총장)은 7일 동원과학기술대학교 평생직업교육관 6층에서 '한국 유학생활의 희노애락, 세계 속의 베트남' 을 주제로 베트남 유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동명대, 동아대. 부산외대. 신라대, 영산대, 동원과학기술대학교 등 5개 학교 베트남 유학생과 유학생회 대표 학생 120명, 발표자 13명이 참가했다. 행사는 부울경 결혼이주민 여성 문화모임 갈매기팀이 베트남 민속무용 공연을 펼쳐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운 행사가 됐다. 이 대회는 베트남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동원과학기술대학교가 공동 주최하고 부산광역시, ㈜화승그룹, 국립마산병원, 주한베트남대사관, 영산대학교 베트남연구소가 후원했다.

대회 결과 딘 후 퐁 학생(동아대)이 '나의 한국 유학생활'이라는 주제로 발표해 대상을 차지했다. 부상으로 베트남 항공권이 주어졌다.

최우수상은 '베트남의 한가위'를 주제로 발표한 레티 민저우 학생(동원과학기술대학교)이  수상했다.

그 외 우수상 3명, 장려상 8명의 학생에게도 상장과 부상이 주어졌다. 이날 행사를 통해 베트남 학생들은 한국어 실력을 인정받는 기회가 됐을 뿐 아니라 한국과 베트남의 문화를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