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대 박물관, ‘고려국풍高麗國風’ 특별전 개최
용인대 박물관, ‘고려국풍高麗國風’ 특별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부터 12월 9일까지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용인대(총장 박선경) 박물관이 고려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해, 10일부터 12월 9일까지 문화예술대학 신관 1층에 있는 박물관 전시실에서 특별전 ‘고려국풍高麗國風’을 개최한다.

고려는 화려한 귀족문화와 불교문화가 융합된 시대로, 특별전에서는 우학문화재단(이사장 이학) 소장품들을 통해 3가지 주제로 고려 시대를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1부 ‘찬란한 고려 도자’에서는 아름다운 비색을 뽐내는 고려청자, 그리고 그 청자와 같이 호흡했던 고려백자를 비롯한 다양한 도자들을 만날 수 있다.

또 2부 ‘숭고한 고려 기예’에서는 예술로 승화된 불교 국가 고려의 금속 공예들을 볼 수 있다. 여기에 전시된 작품들은 당대의 고려 불교와 의례를 잘 보여줘 심미적 가치뿐만 아니라 학술적 가치 모두를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3부 ‘마음의 바람, 염원’에서는 최고의 보물들을 통해 불도를 이루고자 했던 고려인들의 바람을 느낄 수 있다. 특히 그림으로 보살계에 이르고자 한 수월관음도(보물 제 1286호)와 백지금니대방광불화엄경 주본 권29(보물 제 978호), 대혜원명 범종(보물 제 1781호)등을 최초로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