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전북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 경제 활성화’ 협약 체결
전주대-전북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 경제 활성화’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전주대 LINC+혁신선도대학사업단(단장 한동욱)은 8일 (재)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센터장 최인남)와 상호 협약을 체결했다.

전주대 HATCH Station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재)전라북도경제통상진흥원 사회적경제지원센터 CB사업 총괄책임자 조정락과 전주대 LINC+혁신선도대학사업단 한동욱 단장 등 양 기관 관계자 및 학생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회적 경제 활성화’ 협약 체결 후 양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사회적 경제 활성화’ 협약 체결 후 양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양해각서의 주요 내용은 △서비스러닝 교육 프로그램을 통한 사회적 경제 기업 R&D 기술지도 협력 △도내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체계 구축 △재학생 실무연수를 위한 산업체 현장실습 및 인턴십 프로그램 지원 △산업정보 교류 및 산업체 인사의 학교 교육 참여 및 지원 등이다.

서비스러닝은 대학이 외부 기관이나 기업으로부터 요청받은 소규모 프로젝트를 수행해 창의적인 문제해결능력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교과목에서 학습한 이론적 내용을 현장에 직접 적용시킴으로써 실무 능력과 성취감을 고취하고, 사회적 기업은 웹페이지와 콘텐츠 제작 등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조정락 총괄책임자는 “서비스러닝 프로그램과 같은 지역사회와 대학의 협력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양 기관이 상생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동욱 단장은 “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의 공동 교육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지역사회의 공동이익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힘쓰고, 다른 기관에도 확산할 수 있는 좋은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