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 오세영, KPGA 프론티어투어 최종전 우승
호남대 오세영, KPGA 프론티어투어 최종전 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PGA 투어프로 자격 획득…KPGA 코리안투어 무대 도전
오세영 선수.
오세영 선수.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호남대 오세영(스포츠레저학과 4년)이 한국프로골프(KPGA) 프론티어투어 시즌 마지막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 라고코스(파72. 7,289야드)에서 17~18일 열린 프론티어투어 12회 대회에서 오세영은, 첫날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로 공동 선두 그룹에 2타 뒤진 공동 3위에 올랐다. 하지만 오세영은 대회 최종일 경기 후반 8번홀(파3)과 9번홀(파4)에서 연속 버디, 13번홀(파5)과 15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최종합계 7언더파 137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4월 KPGA 프로 자격을 획득한 뒤 단기간에 우승의 기쁨을 누린 오세영은 “올해 감은 좋았는데 성적이 잘 나오지 않아 힘들었다. 그래도 꿋꿋하게 차분한 마음으로 도전하다 보니 시즌 마지막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 8번홀과 9번홀에서 17m 남은 버디 퍼트가 모두 들어가면서 분위기 전환에 성공할 수 있었다. 중요한 승부처였다”고 밝혔다.

중학교 1학년 때 부모님의 권유로 골프채를 처음 잡게 된 오세영은 처음부터 골프의 재미를 느껴 골프 선수가 되겠다고 결심했다. 이후 국가대표의 꿈을 키운 그는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보면서 국가대표가 돼서 메달을 따고 싶은 목표가 생겼다. 하지만 지난해까지 도전을 했으나 매번 선발전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다. 지금도 아쉬움은 남지만 프로 전향 후 잘 풀리고 있어 다행이라 생각한다. 올해 투어프로 선발전을 통과하지 못한 아쉬움도 이번 우승으로 한 번에 털어버릴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번 우승으로 특전을 받아 KPGA 투어프로 자격을 얻게 된 오세영은 “KPGA 코리안투어 QT를 통과해 하루 빨리 KPGA 코리안투어 무대에 데뷔하고 싶다. 생애 한 번뿐인 명출상(신인상)도 타고, 상금왕도 꼭 해보고 싶다”며 포부를 전했다.

이어 “앞으로 꾸준한 실력을 보여주고 상위권에 머물지만 자만하지 않는 선수가 되고 싶다. 또 골프 팬들에게 쉽게 다가가고 팬들도 쉽게 다가올 수 있는 편안한 이미지의 선수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