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명대 졸업생 박미애 대령 정훈병과 최초 여군 장군 임명
상명대 졸업생 박미애 대령 정훈병과 최초 여군 장군 임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미애 준장 진급자
박미애 준장 진급자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상명대(총장 백웅기)는 졸업생인 박미애 대령이 육군 정훈병과 창설 69년만에 최초로 여군 장군에 임명됐다고 밝혔다. 

박 준장 진급자는 상명대 지리학과 83학번으로 대학 졸업 후 1988년 여성정훈장교 3기로 임관해 육군본부 공보과 총괄장교, 5군단 정훈공보참모, 수도방위사령부 정훈공보참모, 여군 첫 한미연합사 공보실장, 육군본부 홍보과장 등 전·후방 각지 및 정책부서에서 정훈공보분야의 주요직책을 두루 역임했다.

박 준장진급자는 정훈교육, 홍보 및 공보, 문화예술 분야에 정통하고 특히 군 홍보사안에 대해 핵심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전달하는 탁월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육군본부 홍보과장 재임시에는 군 최초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개설 하는 등 육군의 온라인 소통채널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 올렸으며 여군 특유의 섬세함과 탁월한 소통능력으로 따뜻한 리더십을 발휘하는 덕장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