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창업지원단, 베트남 진출 위한 판로개척에 힘
단국대 창업지원단, 베트남 진출 위한 판로개척에 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비즈니스센터 운영 중인 비즈웰과 업무협약 체결
판로개척단 파견, 베트남 상거래 및 부동산 등 사전교육
염기훈 단국대 창업지원단장(사진 오른쪽)이 조형택 비즈웰 대표와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단국대 창업지원단]
염기훈 단국대 창업지원단장(사진 오른쪽)이 조형택 비즈웰 대표와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단국대 창업지원단]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단국대 창업지원단(단장 염기훈)이 22일 해외 진출 기업의 비즈니스를 돕고 있는 비즈웰(대표 조형택)과 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려는 스타트업과 재학생들의 성공적인 현지 안착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비즈웰은 마케팅 및 컨설팅 전문기업으로 베트남 호치민에 비즈웰 비즈니스센터를 설치, 기업의 상담이 수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해외민간네트워크로 지정되기도 했다.

단국대 창업지원단은 비즈웰과의 협약에 따라 이르면 내년부터 창업아이템 사업자 및 창업동아리 학생들을 선발해 비즈웰 비즈니스센터에 파견, 베트남 현지 상거래와 부동산 등 관련 법률을 사전에 교육시키고 판로를 돕게 된다.

염기훈 단국대 창업지원단장은 "베트남을 시작으로 향후 미국, 일본, 인도, 말레이시아, 중국 등지에도 창업자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창업지원단의 도움을 받는 기업들이 세계 곳곳에 진출해 확고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한편 베트남은 최근 중국, 미국에 이은 교역 3위국으로 부상했다. 전 세계 경제성장률의 두 배에 가까운 성장률을 보이는 등 우리나라 기업인들로부터 기회의 땅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근엔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 감독 열풍도 한몫을 더해 친한 정서까지 형성됨으로써 기업 진출이 늘고 있는 추세다.

단국대 창업지원단이 파견한 이번 베트남 창업 판로개척단에는 창업동아리 학생들이 함께 참가해 글로벌 마인드를 배양하고 돌아왔다. [사진제공=단국대 창업지원단]
단국대 창업지원단이 파견한 이번 베트남 창업 판로개척단에는 창업동아리 학생들이 함께 참가해 글로벌 마인드를 배양하고 돌아왔다. [사진제공=단국대 창업지원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