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대 “총장님이 퍼주는 떡국으로 새해 맞아요”
동양대 “총장님이 퍼주는 떡국으로 새해 맞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성해 총장(오른쪽)이 학생에게 직접 떡국을 퍼주고 있다.
최성해 총장(오른쪽)이 학생에게 직접 떡국에 만두를 담아주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이 2일 교내 삼봉관 학생식당에서 학생들과 교직원 등 대학 구성원들에게 떡국을 퍼주며 시무식을 열었다.

2012년부터 8년째 학생과 교수, 직원이 함께하는 이 행사는 형식적인 시무식이 아니라 동양대 구성원 모두가 한자리에 모여 스승은 제자에게, 선배는 후배에게 덕담을 전하고 제자와 후배는 스승과 선배에게 존경을 표하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보직교수 10여 명도 동참해 제자들에게 일일이 떡국을 퍼줬다.

최성해 총장은 “예로부터 가래떡은 깨끗함과 무병장수의 의미를 담고 있어서 우리 민족은 새해 첫날 떡국을 나눠 먹으며 일 년 내내 무병하기를 기원했다”며 “이러한 의미를 담아 새해에는 모두 건강하고 소망하는 꿈을 이룰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서주원씨(생활체육학과 3)는 "떡국 한 그릇이지만 교수님들의 정성과 사랑이 담겨 있기에 큰 사랑을 느꼈다"며 "학업 때문에 집에 가지 못했는데 의미 있는 새해가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