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슈퍼 챌린지 해커톤 대회 대상 수상
인하대, 슈퍼 챌린지 해커톤 대회 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링딩덩’팀, 수면 환경 자동으로 관리하는 시스템 제안
지난달 24~25일 열린 슈퍼 챌린지 대회에서 참가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지난달 24~25일 열린 슈퍼 챌린지 대회에서 참가 학생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는 지난달 24~25일 인하대 6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2019 슈퍼 챌린지 해커톤’에서 인하대와 숙명여대 재학생으로 구성된 ‘링딩덩’ 팀이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환경과 안전’과 ‘실버산업’라는 일반주제와 ‘IoT(사물기반 인터넷), 인공지능(AI) 등 스마트 홈 리빙’의 특별주제 부문으로 나눠 열린 이번 대회는 인하대를 비롯해 △서강대 △서울대 △숙명여대 △영남대 △이화여대 △KAIST △포항공대 △한양대의 대학생 및 대학원생 90여 명이 참가했다.

인하대 강성욱(기계공학과 2), 김영우(경영학과 4), 김준영(기계공학과 4), 이수경(고분자공학과 4), 숙명여대 어해림(IT공학과 2)씨로 구성된 ‘링딩덩’ 팀은 수면 전후 일어나는 모든 일을 자동화해 수면 환경을 관리하는 ‘BedLock’을 아이디어로 제시했다.

‘BedLock’는 잠 잘 때 환경과 일어났을 때, 잠들기 직전과 일어난 직후 전기 사용과 관련한 모든 일을 자동화한다. 이는 시간과 전력 사용을 줄여 1인 가구에 적합한 시스템으로, 스마트폰과 같은 기기와 연동해 수면 패턴을 기록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인하대 권소연(기계공학과 2), 안성일(건축공학과 4), 이은영(정보통신공학과 4), 정명화(고분자공학과 4), 숙명여대 최은비(산업디자인학과 4)씨로 구성된 ‘SEmaterials’ 팀이 도로 손상부위를 분류‧분석해 빠른 보수가 필요한 위치를 찾아내는 아이디어를 제안해 일반주제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도 해양쓰레기 탐지 솔루션, 미세먼지를 감지해 자동으로 개폐되는 창문, 독거노인들의 우울증 개선을 위한 라이트테라피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안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