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학교, 보건계열 국가고시에서 잇따라 두각
대구보건대학교, 보건계열 국가고시에서 잇따라 두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수석2명·차석1명 배출, 작업치료과 합격률 100%, 전학과 고른 성적
대구보건대학교 전경.
대구보건대학교 전경.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대구보건대학교(총장 남성희)는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에서 시행한 2018년 국가고시에서 2개 분야에서 전국수석을 배출하고 100%합격률 학과, 최다합격 학과, 전국 평균보다 최고 17%p(퍼센트 포인트. 이하 %p)높은 학과 등 보건계열 전학과(全學科)가 우수한 성적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임상병리과 3학년 이승민(24. 여)씨는 제 46회 임상병리사 국가고시에서 280점 만점에 276점을 획득, 전국 52개 대학에서 응시한 수험생 2927명 중에서 전국수석을 차지했다. 이 대학교 임상병리과는 최근 5년 동안 전국 수석자 3명을 배출했다. 이에 앞서 방사선과 3학년 정세진(24)씨와 권용대(25)씨는 제46회 방사선사 국가고시에서 각각 전국 수석과 차석을 차지했다. 정 씨는 250점 만점에 245점을 권 씨는 244점을 획득해 응시자 2548명 중에서 나란히 1등과 2등으로 합격했다.

작업치료과는 작업치료사 시험에서 응시자 33명 전원이 합격, 합격률 100%를 기록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이다. 작업치료사 전국 평균합격률은 88%로였다.  또 방사선과는 방사선사 시험에서 218명이 합격, 전국 최다 합격자를 배출했다. 합격률은 88.3%로 전국평균 79.7%보다 8.6%p 높았다. 언어치료과는 2급 언어재활사 국시에서 합격률 91.7%로 전국평균 74.3%보다 17.4%p 높았다. 안경광학과는 안경사 합격률 93.6%로 전국평균 76.8%에 비해 우위률이 16.8%p로 나타났다. 물리치료사 합격률은 94.9%로 전국평균 89.4%에 비해 5.5%p 높았으며 취과위생사 합격률은 85.6%로 전국평균 80%에 비해 5.6%p높았다. 치과기공사 합격률은 83.2%로 전국평균합격률 83.5%와 비슷했다.

대학 관계자는 "전 학과에서 높은 합격률을 나타낼 수 있었던 것은 47년간 보건 특성화대학으로 발전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시 출제현황을 분석하고· 특강을 하는 등 국시대비를 철저하게 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