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동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사업추진단 발족
극동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사업추진단 발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동대 사업단 발족식
극동대 사업단 발족식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극동대학교(총장 한상호)는 1일 대학본부 4층 대회의실에서 ‘LINC+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2단계 진입을 위한 사업추진단 발족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발족식은 조한진 사업단장(에너지IT공학과 교수)과 배인영 부단장(식품영양학과 교수)을 임명하고, 참여교수 20여 명을 위촉해 산업체 관계자와 학생 60여 명이 참여하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의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발족식을 개최했다.

LINC+ 사업단은 교수, 학생, 산업체 약 60여 명이 참여하는 산업형 장비기반 에너지 디바이스 과정, 스마트팜 토탈케어 과정 등 2개 전공으로 참여기업들과 공동으로 학생 선발, 공동교육과정 설계 및 운영 등 실무중심의 교육을 통해 산학협력 맞춤형 인재를 집중 양성키로 했다.

또한,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인재상의 요구를 반영해 주문형 교육과정을 이수한 2개 전공 졸업생들은 협약기업으로 진출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작년 9월부터 LINC+ 사업을 준비해 온 조한진 사업단장은 “이번 발족식을 통해 대학과 기업이 산업현장의 미스매치와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소하고 지역경제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선진국형 미래지향형 산학협력 선도 모델을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