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종훈 충북대 교수팀, 세라믹 분리막 이용한 순산소 대량생산 기술 개발
주종훈 충북대 교수팀, 세라믹 분리막 이용한 순산소 대량생산 기술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종훈 교수
주종훈 교수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는 주종훈 신소재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고투과도 세라믹 분리막을 적용해 대량의 순산소를 제조할 수 있는 원천 소재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온 전도성 산소분리막은 산소이온이 전달되는 세라믹 소재를 이용해 공기로부터 산소를 선택적으로 분리하는 신소재 기술이다. 이는 이산화탄소 저감을 목표로 하는 발전소에 필요한 순산소를 공급하는 핵심기술로 전 세계적으로 활발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나 소재의 기계적・화학적 취약점 때문에 상용화에 난항을 겪고 있었다.

주종훈 교수 연구팀은 지르코니아 기반 복합체 분리막에 루델스덴 포퍼(Ruddlesden-Popper) 구조의 새로운 활성층 적용을 통해 기존 분리막의 치명적인 문제인 2차상으로 인한 낮은 산소투과도를 획기적으로 상승시키는 데 성공했으며, 지르코니아 소재에서 세계최고 성능의 투과도를 확보했다. 또 산소의 표면교환 반응이 산소투과도를 높이는 핵심반응임을 규명했다.

주종훈 교수는 “분리막의 소결 과정에서 지르코니아와 반응성이 낮은 활성층을 적용하는 것만으로 산소 생산량을 비약적으로 증가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으며 이러한 핵심 소재 기술은 세라믹 분리막을 통한 산소 생산 기술의 상용화에 단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기초연구사업(신진연구), 기초연구실사업,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주요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Energy & Environmental Science(Impact factor: 30.067)> 온라인판에 11일자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