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2019년 청년TLO 육성사업 선정
조선대, 2019년 청년TLO 육성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대가 2019년 청년TLO 육성사업에 선정됐다.
조선대가 2019년 청년TLO 육성사업에 선정됐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조선대학교(총장직무대리 홍성금)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이 추진하는 ‘2019년 청년TLO 육성사업’에 최종 선정돼 1년간 약 7억7000만원을 지원받는다.

‘청년TLO 육성사업’은 이공계 청년이 대학 졸업 후 대학 산학협력단에서 기술이전 전담인력(TLO; Technology Licensing Officer)으로 근무하면서 취창업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조선대는 이공계 미취업 졸업자를 대상으로 자체 사업설명회 및 수요조사를 통해 1차 연도 54명을 선발해 지도교수와의 실험실 배치를 통한 1대1 기술멘토링과 각 분야 전문가와의 역량교육 및 실전 멘토링을 실시했다.

이번 2차 연도 사업에서는 청년TLO 60명을 선발해 양성하고 △기업 및 기술 동향 조사, 기술소개서 및 사업계획서 작성 등 TLO 기본역량교육 진행 △실험실 연구자 지원 및 실험실 보유기술의 사업화 △외부 기술사업화전문기관과의 기술이전 및 기술창업 전략수립 △대학 내 창업유관부서와의 창업지원 △대학일자리센터와의 일자리매칭 등의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또 대학은 CU-TLO추진단 및 협의회, 멘토단을 구성해 기술이전 및 기술사업화를 통한 취·창업 역량강화 및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세웠다. 이에 따라 청년TLO가 참여하는 아이디어 융합, 발명(심화)인터뷰, 창업아이템 사업화 지원, 기술사업화 상생모델 및 생태계 조성 등을 추진한다.

사업책임자인 김춘성 산학협력단장은 “1차 연도 청년TLO 사업 수행결과를 분석 및 보완해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우수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및 사업화, 미취업 이공계 졸업생의 취창업 지원, 청년TLO의 만족도 제고는 물론 지역사회에 대한 연구성과 이전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