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전교조 주최 대입제도 토론회 비판
시민단체, 전교조 주최 대입제도 토론회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교육 정상화와 사교육비 절감' 토론회에 "끼리끼리 구색 맞추는 탁상공론"

[한국대학신문 한명섭 기자]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와 정시확대추진학부모모임 등 시민단체가 전교조 등 진보단체가 개최하는 토론회를 성토했다. 28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등 진보단체가 건국대 학생회관에서 '공교육 정상화와 사교육비 절감을 위한 대입제도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 앞서 이들 시민단체들은 학생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론을 기만하는 구색맞추기 토론회"라며 "정시확대 공론화 결과를 수용하고 수요자인 학부모와 학생의 목소리는 배제한 채 정시확대 반대를 위해 수능을 무력화하려는 시도교육감 협의회 해체"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