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내 벤처에서 자회사 그리고 종합건설회사로 우뚝
학내 벤처에서 자회사 그리고 종합건설회사로 우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웅 단국대 교수 ㈜케이스건축, 종합건설회사 ㈜케이스건설 설립 앞둬
용인시 처인구 주택단지에 완공한 제1호 목조주택 ‘옵티말하우스’
용인시 처인구 주택단지에 완공한 제1호 목조주택 ‘옵티말하우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단국대학교(총장 장호성)가 단국대기술지주회사 ㈜케이스건축 대표이사로 있는 강태웅 건축학과 교수의 산학협력 모델을 소개했다.

강태웅 교수는 최근 ㈜케이스건축이 용인시 처인구 3000여 평 대지에 주택단지 메이플빌리지 제1호 목조주택 ‘옵티말하우스’를 완공했다고 밝혔다.

‘옵티말하우스’는 특허 페널라이징 공법을 적용해 목조내진골조인증과 슈퍼-E라는 목조에너지 캐나다연방건축인증을 통과했다. 건물기밀도도 패시브하우스 기준 0.6ach/50b 낮고, 등유로 환산할 때 연간 49만원 밖에 들지않는 저 에너지 주택으로, ‘목조주택은 겨울에 춥고 에너지 효율이 낮다’는 통념을 깼다.

㈜케이스건축은 목조건축을 특화 아이템으로 2017년 설립된 건축사무소다. ㈜케이스건축은 경골목구조 목조주택설계 관련 특허 2건을 기술이전하고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벤처기업을 인정받아, 단국대산학협력단의 출자를 통해 설립된 자회사다.

​㈜케이스건축 단체사진(왼쪽 강태웅 교수)​
​㈜케이스건축 단체사진(왼쪽 강태웅 교수)​

현재 ㈜케이스건축은 단국대 졸업생 3명 포함 12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케이스건축이 100% 투자한 자회사 종합건설회사 ㈜케이스건설 설립을 앞두고 있다.

앞서 강태웅 교수는 2014년 건축학과에 개설된 ‘목구조’ 및 ‘목조워크숍’을 성공적으로 운영하며, 목조주택 설계관련 특허를 더해 건축문화 및 산학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 특히 ‘목구조’ 및 ‘목조워크숍’은 국내 대학 최초로 운영됐다.

강 교수는 두 번에 걸쳐 목조워크숍을 진행했고 3일간 10평 경골목조건물 시공, 4일간 중목조건물 구조체 및 벽체마감으로 거쳐 목조주택을 완성했다. 완성된 결과물은 제1공학관 앞마당에 설치됐다.

강 교수는 “건축학과는 설계에 비중을 두고 있어 시공에 대한 감각과 경험이 부족하다. 건축의 모든 과정을 알아야만 보다 전문적이고 실무에 강한 건축인을 양성할 수 있어 과감히 벽을 허물었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