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초기창업패키지’ 주관기관 선정…유니콘 기업 발굴 나서
고려대, ‘초기창업패키지’ 주관기관 선정…유니콘 기업 발굴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지주회사 등 통해 158억원 규모 창업펀드 운영
지역과 신산업 선도하는 바이오 창업 허브 역할 수행
고려대 파이빌리지 [사진제공=고려대 크림슨창업지원단]
고려대 파이빌리지 전경 [사진제공=고려대 크림슨창업지원단]

[한국대학신문 황정일 기자]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는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하는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신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고려대 크림슨창업지원단은 기술 분야 세계평가 국내 사립대학 1위로서, 우수 기술창업기업 발굴에 앞장설 계획이다.

고려대는 최근 3년간 미래부 과학기술기반 창업중심대학, 중기부 메이커스페이스 구축 운영사업 등 굵직한 창업지원 국책사업에 잇따라 선정된 바 있다. 특히 기술이전 실적 누적 300억 원 및 실험실 교원 창업 누적 총 68억 원을 달성하며 국내 최고 창업선도대학의 토대를 닦아 왔다. 2018년에는 교내 창업지원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크림슨창업지원단을 신설, 교내 창업지원 의지를 확고히 다졌다.

또 고려대 기술지주회사는 2017년 바이오특화 TIPS 운영사 선정 및 엑셀러레이터 기관으로 등록돼 전문적인 투자조직으로 운영되고 있다. 대학 자체적으로 총 158억 원 규모의 창업펀드를 마련해 창업사업화 기업을 육성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바탕으로 고려대 크림슨창업지원단은 2019년 예비창업자 및 창업 3년 이내 창업기업에게 최대 1억 원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초기창업패키지사업을 성공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초기창업패키지 사업을 수행하면서 지역거점, 바이오특화 및 대학∙연구소 창업을 특화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유니콘 기업 배출에 힘쓸 예정이다.

허준 고려대 크림슨창업지원단장은 “고려대는 기술창업융합전공을 통한 창업성장부터 전문화된 투자조직의 자금투자, 네트워킹을 활용한 해외 진출까지 이어지는 창업지원체계를 마련했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술창업선도대학으로 발돋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