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출신 CEO기업, 1만213개로 국내 대학 1위
한양대출신 CEO기업, 1만213개로 국내 대학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분야에서도 2153개로 국내 대학 중 가장 많아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한양대학교는 모교 출신 최고경영자(CEO)가 운영하는 기업의 수는 1만213개(2018년 12월 기준)로 국내 대학 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전했다. 이는 6개 주요 대학(고려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KAIST)보다 평균 1.8배 많은 숫자다.
  
한양대가 26일 발표한 ‘2018년 한양동문기업 성과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1만213개 기업들은 약 72만명의 고용과 연 573조원(우리나라 GDP의 33.1%)의 매출에 기여했다. 이 중 334개 기업은 증권시장에 상장됐다. 해당 보고서는 국내 최대 기업신용평가기관인 한국기업데이터(KED)의 자료를 바탕으로 동문기업의 성과를 파악하고 체계적인 창업 지원을 위해 작성됐다. 
한양대는 스타트업(설립 7년 미만 기업) 분야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한양대 동문이 대표로 재직 중인 기업은 2153개(2018년 12월 기준)로 국내 대학 1위를 기록했다. 이는 6개 주요 대학보다 평균 1.5배 많은 수치로, 이들은 총 2만979명을 고용했고 연 9조2630억원의 매출을 낸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한양 동문 기업의 업종별 분포는 제조업‧도소매업이 가장 많았고 제조업 중에서도 기계‧장비‧전자부품의 비율이 높았다. 또한, 대표자의 전공은 공학계열이 약 64%로 월등히 높은 수치를 보였다. 

김우승 한양대 총장은 “이번 조사 결과 한양대 졸업생 및 구성원들이 도전적인 창업과 기업경영 활동으로 국가 경제 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었다”며 “구글, 애플과 같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혁신 창업기업을 많이 배출시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