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육청, 일반고 학생에 특성화고 전학 기회 준다
대구교육청, 일반고 학생에 특성화고 전학 기회 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7일부터 10일까지 일반고 1학년 재학생 중 특성화고로 전학을 희망하는 학생에 대해 전입학 지원서를 받는다고 밝혔다.

이는 일반고에 진학했지만 소질과 적성에 맞지 않아 특성화고에 전학하여 직업교육을 이수한 후 사회 진출을 희망하는 1학년 학생들에게 특성화고로 진로를 변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대구시교육청은 2016학년도부터 ‘진로변경 전입학제’를 시행해 교육청과 학교가 일괄해 진로변경 전입학 전형을 관리한다. 

올해는 특성화고 12개교 26개 학과에서 학생 54명을 모집하고 있으며, 특성화고로 ‘진로변경 전입학’을 희망하는 일반고 학생은 재학하고 있는 학교에 전입학 지원서를 제출하면 된다.

교육청은 학교로부터 지원서를 10일까지 받아 해당 특성화고로 배부하고, 특성화고에서는 13일부터 31일 사이에 전형위원회 심사 및 면접을 실시해 전입학 여부를 해당 학생에게 통보할 예정이다.

기타 학교 및 학과별 모집인원, 제출서류, 전형요소 등에 대한 문의는 시교육청(☎053-231-0416)이나 학생이 재학 중인 일반고에 문의하면 확인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