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합병증 초간단 혈액검사로 예측 진단 개발
당뇨병 환자 합병증 초간단 혈액검사로 예측 진단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종석ㆍ이은영 순천향대 교수팀
왼쪽부터 문종석, 이은영 교수
왼쪽부터 문종석, 이은영 교수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순천향대학교는 문종석 순천향의생명연구원(SIMS) 교수와 이은영 순천향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공동연구를 통해 간단한 혈액검사로 당뇨병 환자의 만성염증과 합병증 발생을 예측하는 진단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제2형 당뇨병 환자의 혈액을 이용한 연구에서 합병증과 만성염증이 발생할 경우 순환 미토콘드리아 DNA가 증가되고, 순환 미토콘드리아 DNA가 대식세포에서 인터루킨 베타(interleukin-1β, IL-1β) 분비가 촉진됨을 밝혀냈다. 

문종석 교수는 "당뇨병 환자의 만성염증과 합병증 발생을 혈액에서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발견한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최근 국제학술지 <CELLS> 4월호에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혈장 내 순환 미토콘드리아 DNA에 의한 AIM2 염증복합체 활성 의존적 만성염증 유도(Circulating Cell-Free mtDNA Contributes to AIM2 Inflammasome-Mediated Chronic Inflammation in Patients with Type 2 Diabetes)'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지금까지 당뇨병 환자의 만성염증과 합병증 예측방법을 찾기 위해 다양한 연구가 진행됐으나 실제 임상에 적용시킬 수 있는 결과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방법도 간단할 뿐만 아니라 비용도 저렴해 당뇨병의 예후에 대한 예측이 매우 용이해졌다.

이 예측법은 제2형 당뇨병 환자의 만성염증활성 진단을 위한 바이오 마커로서 향후 당뇨병 관리·치료 방향 결정에 중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