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일본・대만과 2019 평화포럼 개최
경남대, 일본・대만과 2019 평화포럼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시아의 갈등, 협력 그리고 평화’ 주제로
경남대가 일본 소카대, 대만 중국문화대와 함꼐 2019 평홤포럼을 개최했다. 박재규 총장(왼쪽에서 5번째)을 비롯해 대학 관계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경남대가 일본 소카대, 대만 중국문화대와 함꼐 2019 평홤포럼을 개최했다. 박재규 총장(앞줄 오른쪽 5번째)을 비롯해 대학 관계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가 15일 제주도 서귀포시에 있는 한국SGI 제주한일우호연수원에서 ‘동아시아의 갈등, 협력 그리고 평화’를 주제로 일본 소카대, 대만 중국문화대와 함께 ‘2019 평화포럼(Peace Forum)’을 개최했다.

평화포럼은 경남대와 일본 소카대, 대만 중국문화대가 동아시아 평화연구 활성화 및 3개국 간 학술교류 증진을 위해 2017년부터 매년 개최해오는 것으로, 2017년 일본 오키나와에서 열린 첫 평화포럼은 ‘아시아에서의 평화공동체 구축’을 주제로 열렸으며 2018년 평화포럼은 ‘양안관계 전망과 동아시아 발전’을 주제로 대만 타이페이에서 개최됐다.

이번 2019 평화포럼에는 김선향 북한대학원대학교 이사장,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부총장 등 한국・일본・대만의 전문가 30여명을 비롯해 제주도민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재규 경남대 총장은 2019 평화포럼 개회사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은 지난 70년 동안 지속됐던 상호 불신과 반목의 역사를 극복해야 하기 때문에 긴 시간과 인내가 필요한 매우 어려운 협상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공존 및 동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역내 모든 관련국들이 긴밀한 상호소통과 협력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총장은 한일·양안·남북 간 갈등과 협력에 대한 생산적인 논의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동아시아의 평화와 공동번영의 새 역사를 써나갈 수 있도록 2019 평화포럼 참석자들이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기조연설자로 나선 안호영 북한대학원대 총장은 지난 70년 간 한국・일본・대만이 이룩한 경제·정치·안보 측면의 발전 성과를 강조하면서도 3개국이 직면하고 있는 도전 요인으로 ‘신냉전’이라고 불리는 전략 환경,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테러리즘, 대규모 난민, 사이버전 및 우주전 등을 거론했다.

또 급격한 산업·인구 구조 변화, 노사 갈등 심화, SNS 확산에 편승한 정치적 요구의 폭발, 자유주의적 국제질서의 퇴조, 보호 무역주의의 급격한 확산 등을 다른 도전 요인으로 거론하며 “이러한 도전은 모든 국가가 공통적으로 직면한 전 지구적 도전이지만 한국・일본・대만 등 3개국에는 더욱 엄중한 도전”이라고 설명했다.

기조연설에 이어 ‘한국과 일본의 갈등과 협력’을 주제로 열린 제1세션에서 하르트무트 렌즈 소카대 교수는 한·일 간 협력의 진정성에 대한 불확실성 및 정보의 비대칭성이 양국 협력에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같은 대학의 조나단 말콤 럭허스트 교수는 한·중·일 정상회의가 글로벌뿐 아니라 지역 차원의 경제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만과 중국의 갈등과 협력’을 주제로 열린 제2세션에서 차오 치엔민 학장은 ‘거대한 위험: 차이잉원 대만 총통 하의 양안관계’에 대해 발표했고, 팡 치엔구오 대만 중국문화대 교수는 대만이 양안관계를 발전시키고 중국의 일대일로에 적극 참여하지 않는다면 일대일로 정책이 대만에 심각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남한과 북한의 갈등과 협력’을 주제로 열린 마지막 세션에서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 없이 남북 간 지속가능한 평화가 이어지기 어렵다며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토대로 북미관계와 남북관계가 선순환되도록 만드는 것이 문재인 정부의 최대 과제라고 지적했다.

히데기 타마이 소카대 교수는 남북협력을 통해 북한의 정권 안보와 평화체제 구축을 모두 만족시키는 해결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고, 쑤안 하싱 린 중국문화대 교수는 중국 문화의 핵심인 유교・도교・불교 사상과 문화가 제대로 해석된다면 중국이 제국주의적 또는 패권국이 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