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인권과 공공정책’ 콘퍼런스 개최
고려대, ‘인권과 공공정책’ 콘퍼런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유수대학 참여
고려대 SSK 인권사업단이 주최한 '인권과 공공정책' 콘퍼런스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고려대 SSK 인권사업단이 주최한 '인권과 공공정책' 콘퍼런스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 이 27일 교내 국제관에서 인권 친화적인 공공정책 디자인을 위한 국제학술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국제학술회의에는 스탠퍼드대, 미시건대, 컬럼비아대 교수들을 비롯해 성균관대, 연세대, 경희대 인권연구자들이 참여했다.

서창록 SSK 인권사업단장은 “최근 공공기관과 사기업에서 인권경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등 인권을 기업정책과 국가의 어젠더로 삼으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며 “인권을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모든 선진국에 공통된 추세인 만큼 한국도 이에 동참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기조발제에 나선 컬럼비아대 겸임교수이자 컨설팅 기업 ‘멤리아(Memria)’ 대표인 루이 빅포드는 “현지주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는 것은 글로벌 기업과 국가의 책무”라며 한국 기업들과 정부도 진출국 주민들의 노동권과 환경권을 적극 존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한국의 교육문제를 인권의 시각에서 접근한 최재성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는 등교시간을 늦춘 교육정책이 청소년들의 숙면권과 육체적 정신적 웰빙을 높이는데 기여했음을 통계모형을 통해 밝혔다. 최재성 교수는 “경기도에서 등교 시간을 45분 늦춘 결과, 청소년의 수면시간이 16분 늘었다”며 “청소년들의 육체적 정신적 발달에 작지만 의미 있는 변화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콘퍼런스를 책임 조직한 구정우 성균관대 사회학과 교수는 “한국은 인권 선진국으로 도약하고 있는 중이다. 기업경영과 국가운영에 있어 인권원리를 적극 도입한다면 국제사회에서 하나의 좋은 모델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