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대, 북미정상회담과 대북정책 세미나 개최
신라대, 북미정상회담과 대북정책 세미나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주변국의 대북정책’ 주제로
신라대 국제지역연구소가 13일 '2차 북미정삼회담 이후 주변국의 대북정책'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신라대 국제지역연구소가 13일 '2차 북미정삼회담 이후 주변국의 대북정책'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신라대학교(총장 박태학) 국제지역연구소가 13일 교내 동북아비즈니스지원센터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주변국의 대북정책’을 주제로 국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김상훈 국제지역연구소 연구원의 사회로 전동진 신라대 교수의 개회사, 이권호 소장의 기조연설, 주제발표, 패널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주제발표에서는 △중국 산동대학 팡하오판 교수가 ‘북미 2차회담 후 중국의 대북정책 연구-중국의 한반도 정책과 주장’ △톨스토쿨라코프 이고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 교수가 ‘동쪽으로 향하게 하다와 러시아 관계’ △키무라 타카시 일본 규슈국제대학 교수가 ‘2차 북미회담 이후 일본의 대북정책’을 주제로 나섰다.

세미나에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 후 주변국의 대북정책의 전개방향을 살펴보고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과 전개 방향 등 향후 전망이 논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