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어원 · 국민대, 3년 연속 중앙아시아에 한국어 예비교원 파견
국립국어원 · 국민대, 3년 연속 중앙아시아에 한국어 예비교원 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아시아 한국어 예비교원 파견 사전 연수.
중앙아시아 한국어 예비교원 파견 사전 연수.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국립국어원과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한국어문학부 · 국제교류처가 3년 연속 중앙아시아 지역에 한국어 예비교원을 파견한다. 국민대는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문화체육관광부 국립국어원의 ‘한국어 예비교원 국외 실습 지원 사업(중앙아시아 지역)’ 대상 대학으로 선정됐다. 파견 준비를 위한 1차 사전 합숙 연수가 17일부터 국민대에서 2주간 진행된다.

이번 한국어 예비교원 파견은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세 지역으로 그 규모가 확대됐다. 국내 학부와 대학원에서 한국어교육을 전공하는 37명의 학부·대학원생과 9명의 경력교원을 선발해 오는 7월부터 10월까지 다섯 차례에 걸쳐 각 나라의 한국어 교육기관에 파견한다.

선발된 예비교원들은 2주간의 합숙 연수를 거쳐 우즈베키스탄 · 카자흐스탄 · 키르기스스탄 현지에 파견돼 수업 참관 및 한국어 · 한국문화 체험 수업 진행 등의 실습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어 예비교원 국외 실습 지원 사업은 중앙아시아 지역의 고려인들과 현지인들을 위한 한국어·한국문화 교육을 지원하고 한국어 예비교원과 경력교원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으로, 지난 2년간 총 560여 명 이상의 교원과 학생들이 참여했다.

이번 파견에는 연구 책임으로 국민대 이동은 교수(한국어문학부)를 비롯하여 명지대 조남호 교수(국어국문학과), 경희대 이정희 교수(국제대학원), 국민대 이수연(한국어문학부) · 정연희(교양대학) · 이효정 교수(교양대학)와 국내외 한국어교육 연구자들이 공동으로 연수 프로그램을 개발 · 진행한다.

이동은 교수는 이번 파견 프로그램에 대한 현지의 기대를 전하며 “새로운 지역에서의 과업이 추가된 만큼, 양질의 컨텐츠를 기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