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한국어 예비교원 현장실습 파견
경희대, 한국어 예비교원 현장실습 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명의 한국어 예비교원, 일본 도쿄·지바현·오사카·교토에서 4주간 실습 진행
경희대가 12명의 한국어 예비교원을 일본으로 파견한다. 파견에 앞서 학생들이 모의 수업을 하고 있다.
경희대가 12명의 한국어 예비교원을 일본으로 파견한다. 파견에 앞서 학생들이 모의 수업을 하고 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경희대학교가 ‘2019 한국어 예비교원 국외파견사업’의 일환으로 30일부터 이틀간 12명의 한국어 예비교원을 일본 도쿄·지바현·오사카·교토 지역으로 파견한다.

한국어 예비교원 국외파견사업은 국립국어원이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사업으로, 한국어 예비교원에게 국외 실습 기회를 제공해 한국어 교수 역량을 강화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경희대는 2017년과 2018년에 이어 3년 연속 해당 사업에 선정됐으며, 총 54명의 한국어 예비교원을 해외에 파견해 실무 역량을 증진시키고 있다.

올해 실습에 참여하는 12명의 한국어 예비교원은 도쿄 한국문화원, 샘물 한글학교, 재일한국인귀금속협회 한글학교 등으로 파견된다. 이들은 4주간 강의 참관 및 모의 수업 진행, 단기 한국어 교실 운영, 문화 체험, 봉사활동 등에 나선다.

박동호 한국어학과 학과장은 “K-Pop과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어를 배우려는 외국인의 수가 급속히 증가해 한국어 교원 수급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번 실습은 한국어 예비교원에게 현지 분위기 파악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어 교수 역량을 키우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