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한의약진흥원, 2019 전통의약산업대전 및 국제컨퍼런스 개최
한국한의약진흥원, 2019 전통의약산업대전 및 국제컨퍼런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약의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한 전통의약산업대전과 국제 컨퍼런스 대구한의대에서 열려
2019전통의학산업대전 커팅식.
2019전통의학산업대전 커팅식.

[한국대학신문 신지원 기자] 한국한의약진흥원(원장 이응세)은 한의약의 표준화 및 과학화, 세계화로 한의약의 미래 가치 창출을 위한 ‘2019 전통의약산업대전 및 국제컨퍼런스’를 오는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 대구한의대학교 삼성캠퍼스 한의학관에서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보건복지부 및 대한한의사협회, 한국한의과대학학장협의회, 대한한방병원협회, 대구한의대학교 등이 후원하는 전통의약산업대전은 한의약산업 기술지원 및 진로상담관을 비롯, 한의의료체험관, 한액재표본전시관, 한의약산업관, 한의약식품관 등 25여 개 기업 및 기관·단체가 총 56여개 부스에 참가해 열린다.

기술지원 및 진로상담관에서는 진흥원이 보유한 한의약산업 기술 상담과 교육을 통해 지역사회의 한의약산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첫째날에는 한약재(제제) 제형개발에 이어 둘째날에는 한약 소재발굴과 한의약 응용제품 및 한의약침약제에 대한 기술 상담을 진행하며 지역 초중고생들을 위한 진로상담도 동시에 개최한다.

특히 대구한의대학교한방병원 및 경상북도한의사회에서 진행하는 한의무료진료와 대한맥진학회의 맥진 무료진료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가 마련돼 외국인 및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한의약의 우수성을 알리고 한의약 산업의 글로벌 진출 기반 마련 위해 ‘전통의약의 새로운 도전과 협력’이란 주제로 ‘글로벌 전통의약 협력을 위한 국제컨퍼런스’(International Conference for Global Cooperation in Traditional Medicine)가 산업대전과 동시에 개최된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한국을 비롯한 영국, 독일, 네덜란드, 중국 등 9개국에서 300여 명의 전통의약 분야 학자와 연구원 및 학생 등이 참석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다수의 해외 전통의약 전문가․연구자가 참석하는 국제학술대회 유치로 한의약 산업 인프라 홍보 및 네트워킹을 통한 국내 업체 해외진출 발판이 마련되는 한편, 경북 지역 한의약 산업이 한층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창훈 대구한의대 총장은 “대구한의대 개교 60주년을 맞이해 세계 전통의약분야 전문가들의 모이는 국제컨퍼런스를 개최를 통해 글로벌 전통의약 연구 동향 파악, 해외 협력업체 발굴과 학계 및 업계 교류의 장이 마련 됐다”고 했다.

이응세 원장은 “이번 행사는 국내외에서 참석하는 관련업계‧학계 종사자 간 학술‧산업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며 “연구성과 창출과 더불어 해외 초청자 및 참석자를 대상으로 한의약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한의약진흥원은 한의약의 표준화 및 과학화, 세계화로 한의약의 미래 가치를 창출하고 한의약 브랜드의 해외 인지도를 높여 한의약의 해외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관련 행사를 매년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