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창업동아리, ‘창의적 지식재산 사업화 지원사업’ 선정
삼육대 창업동아리, ‘창의적 지식재산 사업화 지원사업’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업동아리 노네(none) 팀.
창업동아리 노네(none) 팀.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삼육대학교 창업지원단(단장 조광현) 소속 창업동아리 노네(none)가 중소벤처기업부와 특허청이 공동 주관하는 ‘창의적 지식재산(디자인) 사업화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대학(원)생의 창의적인 지식재산(디자인)을 발굴해 1인 창조기업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팀에게 △지식재산 기반 교육 및 멘토링 △지식재산 권리화 △지식재산 사업화 검증 등을 지원한다.

창업동아리 노네는 ‘클립형 카드지갑’ 아이템으로 이 사업에 선정됐다. 지갑 뒷면에 클립을 장착해 가방, 재킷, 바지, 앞치마 등 어디든 쉽게 끼워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카드지갑을 가방 안에 넣으면 찾아 꺼내기 어렵다는 점에서 착안한 것으로, 일상 속 사소한 불편을 개선한 아이디어다.

노네는 대중교통 이용이 잦고 심플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20~30대를 핵심 타깃으로 설정하고 이커머스 업체에 아이템을 등록해 온라인 시장에 진입하거나,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통해 구매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투자를 받아 제품을 개발하겠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노네 대표 안주연씨(환경디자인원예학과 4)는 “교내 창업지원단의 창업 강좌를 수강하면서 사업에 지원했는데, 첫 시도 만에 좋은 결과를 얻게 돼 놀랍고 기쁘다”며 “사업계획과 아이템을 보다 구체화하여 실제 창업까지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