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축산 문제 해결 위한 '과학기술 토론회' 개최
전북대, 축산 문제 해결 위한 '과학기술 토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문제 해결 위해 민·관·학·환경단체 한자리에
LINC+사업단이 민·관·학·환경단체와 함께 과학기술토론회를 개최했다.
LINC+사업단이 민·관·학·환경단체와 함께 과학기술토론회를 개최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 LINC+사업단이 29일 정읍시청에서 정읍시・(사)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전북에코축산연구회・(재)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와 함께 ‘2019 전라북도 과학기술 토론회’를 개최했다.

‘국민소통형 에코축산 기반조성이 가능한가’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서 허재영 전북대 교수는 농진청 차세대바이오그린21사업과 정읍시 지원을 받아 수행한 ‘에코축산’ 1차 시범사업이 성공해 지속 가능한 축산 환경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의 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서울대・단국대・(재)농축산용미생물산업육성지원센터와 함께 전북 완주 두지포크 농장에서 3년간 현장 연구를 진행하고, 정읍시 농가 대상으로 미생물 제품의 품질 관리와 돈사 악취 모니터링을 통해 돈사 내부 악취 발생 특성과 악취 저감 효과를 평가하고 연구한 결과다.

그뿐만 아니라 심관섭 전북대 동물생명공학과 교수 연구실에서 솔루션 적용 두지포크 육질을 분석한 결과 △최종 산물인 돼지고기의 전단력 감소 △지방 산패도 감소 △다가불포화지방산 함유량 증가 △필수 지방산 증가 △고기 맛을 대표하는 리놀렌산 증가 등 육질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허재영 교수는 “현재 양돈농가에서 배출되는 암모니아가 초미세먼지로 전환되는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초미세먼지 전환율 산출과 동시에 암모니아 저감 솔루션 개발을 통해 축산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정읍은 한육우 2004농가, 젖소 93농가, 돼지 118농가, 양계 95농가로 전라북도 축산물 생산두수 점유율 최상위를 자랑하는 전국 2위 축산도시이자 대표적인 도·농 복합도시”라며 “이 사례를 발전시켜 축산 경영체와 전후방 산업체 간에 전략적으로 제휴해 산학연 클러스터 기반 청정 에코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