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사이버대 문화창조대학원, ‘평창자연영화제’ 개최
경희사이버대 문화창조대학원, ‘평창자연영화제’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과 지역사회의 결합으로 탄생한 특별한 영화제
27~28일 양일간 강원도 평창군 내 감자꽃스튜디오에서 진행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경희사이버대학교 문화창조대학원 문화예술경영전공이 27일부터 28일까지 양일간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감자꽃스튜디오(대표 이선철)에서 ‘제6회 평창자연영화제’를 개최한다.

이번 평창자연영화제에서는 개막작 ‘이타미 준의 바다’를 시작으로 가족·환경·디아스포라를 주제로 한 국내외 유수의 예술영화와 다큐멘터리 작품을 선보인다. △어른도감 △24주 △야근 대신 뜨개질 △내일 △테이크 미 홈 등 총 6편이 이번 평창자연영화제를 통해 상영된다.

상영되는 모든 영화 이후 관객과의 대화(GV)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개막작으로 상영되는 ‘이타미 준의 바다’는 감독과 제작자가 직접 영화제를 방문해 GV 프로그램을 통해 참여 학생들과 영화에 대한 폭넓은 이야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평창자연영화제의 업무를 총괄한 이영욱씨(18)는 “영화제는 문화예술경영전공 대학원생과 학부과정 재학생, 졸업생 등 학생들이 함께 기획하고 진행한 소중한 행사다. 평창자연영화제는 평창의 자연 안에서 지역 주민, 평창을 방문한 손님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관계를 넓혀가는 특별한 영화제”라며 영화제 개최의 의미를 전했다.

강윤주 문화예술경영전공 전공주임 교수는 “이번에 진행되는 평창자연영화제는 기존 영화제와는 다르게 영화제 이후 강릉 청년들의 커뮤니티 공간을 돌아보는 투어까지 진행돼 영화제를 찾아오신 관객분들의 즐길 거리가 더 풍성해졌다”며 "발전해가는 평창자연영화제가 되고 있어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