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국립대 건물 내진 확보율 미흡…서울대가 가장 열악
[2019 국감] 국립대 건물 내진 확보율 미흡…서울대가 가장 열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대 평균 69.2%에 그쳐..서울대 46.3%로 41개 국립대 중 가장 열악
지진에 흔들리는 학생 안전..대형 인명 피해 우려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국립대학교 건물 중 일부가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대 중 서울대가 내진성능 확보가 가장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찬열 바른미래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올해 8월 기준, 국립대학별 내진성능 확보 현황에 따르면, 총 41개 국립대의 평균 내진 확보율은 69.2%에 그쳤다. 전체 건물수 3412동 가운데 내진보강 설계대상은 2391동이다. 이 가운데 내진설계가 적용된 건물은 742동, 내진성능평가 결과 안전을 확보한 곳이 816동, 내진보강을 완료한 곳이 97동이었다. 

대학별로는 서울대가 46.3%로 전국 41개 국립대 중 가장 상황이 열악했다. 이어 서울교대와 한국교원대가 50%, 한국해양대 53.1%, 공주교대 57.1% 순으로 내진 확보가 미흡했다. 

반면, 가장 내진 확보율이 높은 국립대로는 경인교대, 한국복지대 100%, 금오공대 97.2%, 대구교대 94.1% 순이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지난 2018년부터 내진보강사업비를 매년 1000억원씩 지원해, 2022년까지 내진보강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찬열 의원은 “더 이상 대한민국은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다. 학교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우려가 큰 만큼, 차질없는 예산 확보와 투입으로 학생들의 안전과 생명을 사수해야 한다. 또한 내진보강을 수행할 전문가가 제한적이라는 우려도 있는 만큼, 내실 있는 보강 작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덕여자대학교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숙명여대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원광디지털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