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대학교, 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창업특강 개최
여주대학교, 창업 아이디어 경진대회·창업특강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대학교가 개최한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총 15개 팀 중 11개 팀이 수상했다.
여주대학교가 개최한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총 15개 팀 중 11개 팀이 수상했다.

[한국대학신문 오지희 기자] 여주대학교(총장 고기채)가 3일 교내 콘서트홀에서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는 2019년 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의 일환인 ‘Y-Creative Factory' 프로그램으로 재학생을 대상으로 실시, 총 15개 팀 100여 명이 참여했다. 심사위원에는 전직 부은행장, 변리사, 청년사업가, 기업관리책임자, 창업지도교수 등이 참여했다.

창업지원단 주최로 실시된 창업아이디어 경진대회는 2학기 동안 지도교수와 멘토들의 지도 아래 자신들이 스스로 제안한 아이디어를 갈고 다듬어 최종 발표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대회 참여팀들은 드론을 활용한 사업, 의료서비스, 리사이클링 제품 등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바탕에 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해 총 15개 팀 중 11개 팀이 수상했다.

대상은 최신 드론을 이용, VR 활용 서비스를 제안한 항공전자통신과 동아리 VR드론팀이 차지했다. 환경보호와 체험이 가능한 시스템을 이용해 다양한 계층이 경험할 수 있도록 한 아이디어가 높은 점수를 받았다.

작업치료과 동아리는 ‘삼킴장애를 가진 환자를 위한 일회용 친환경 숟가락’을 제안했다. 위생과 환경보호를 목적으로 한 녹말로 만드는 일회용 숟가락도 심사위원과 관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드론을 이용한 유해조수 퇴치 아이디어도 관심을 끌었는데,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이슈였던 멧돼지퇴치와 관련돼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적절한 아이디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외에도 보육교구개발, 휴대용 렌즈세척기, 건강카페, 추억의 사진관, 업싸이클링 가방과 소품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제안됐다.

이어 이상철 가드국제특허법률 변리사와 김범진 타이거컴퍼니 대표의 ‘지적재산권 지식’과 ‘꿈을 가지자’라는 주제로 특강도 진행됐다.

여주대학교 창업지원단 관계자는 “앞으로 내년에도 체계적인 대회 프로그램으로 대학창업분야에서 여주대학교가 창업교육을 선도하는 대학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가톨릭대학교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성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송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