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시모집이 코 앞에' 교사 대상 전문대 정시 입학설명회 열려
'정시모집이 코 앞에' 교사 대상 전문대 정시 입학설명회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대교협, 2020학년도 정시모집 교사대상 전문대학 입학설명회 인덕대학교서 17일 개최
전문대 정시모집 전, 수능 이후 유일한 전문대 입시설명회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가 17일 인덕대학교에서 2020학년도 정시모집 교사대상 전문대학 입학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참석한 고등학교 교사들을 향해 권혁일 예화예고 교사가 전문대학 입학전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허지은 기자)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가 17일 인덕대학교에서 2020학년도 정시모집 교사대상 전문대학 입학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참석한 고등학교 교사들을 향해 권혁일 예화예고 교사가 전문대학 입학전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허지은 기자)

[한국대학신문 허지은 기자] 수능 이후 처음이자 2020학년도 정시모집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열리는 고등학교 교사 대상 전문대학 입학설명회가 열렸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회장직무대행 남성희, 대구보건대학교 총장)는 17일 서울 인덕대학교에서 2020학년도 정시모집 교사대상 전문대학 입학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는 300여 명의 고등학교 교사가 참석했다.

전문대학 정시모집 시작을 열흘 여 앞두고 열린 마지막 전문대학 입학설명회였던 만큼, 전문대 관계자들은 전문대의 강점을 설명하며 관심과 지원을 호소했다.

이보형 전문대교협 사무총장은 “이제는 어느 대학을 나왔는가보다 무엇을 하는가가 더 중요한 시대다. 성적이 아닌 소질과 적성에 따른 대학 진학이 중요한 때”라며 이날 참석한 교사들에게 “제자들이 전문직업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문대가 최선을 다 해 교육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여송 인덕대학교 총장은 “전문대 학생들이 성공하는 것을 많이 봤다. 전문대는 직업교육에 있어 탁월한 실적을 갖고 있다”며 “학생들이 취업할 때 중요한 것은 ’어떤 대학‘인가가 아니라 ’무엇을 할 수 있는가‘다. 전문대는 이 점에 강점이 있다. 일반대를 졸업하고도 취업을 위해 전문대에 ’유턴입학‘하는 사례가 느는 것도 그 이유”라고 밝혔다.

고등학교 교사 출신인 신성철 전문대교협 진학지원센터 지원관은 전문대학 진로진학상담 프로그램 활용법을 안내하며 “고등학교 진학 지도에서, 상위권 학생을 위해서는 세밀하게 입시 전력을 분석하고 진로 지도를 한다. 그러나 중하위권 학생들에게는 그렇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중하위권 학생들을 위해서도 수능 성적 분석, 내신 성적 분석 등 정시 입시를 위한 분석과 진학 지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설명회는 수능 후 처음 열리는 입학설명회였다. 그런 만큼 설명회는 수능 이후 전문대에 관심을 갖는 학생들을 위한 입시 지도에 도움이 될 정보를 전달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이를 위해 권혁일 예산예화여고 교사의 2020학년도 전문대학 정시모집 전형 분석 결과가 발표됐다.

먼저 권 교사는 수능을 보지 않고 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을 위한 입시지도 방법을 설명했다. 그는 “전문대 중 12곳은 수능 성적을 반영하지 않기 때문에 수능 성적, 응시 여부와 관계없이 지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수능성적 별 가중치에 대해서도 발표했다. 그는 “전문대는 영어점수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곳이 가장 많았다. 해외취업, 글로벌 인턴십을 많이 지원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수학 가형, 한국사에도 가중치를 주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간호학과가 가중치를 부여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밝혔다.

수능 최저학력 반영 현황으로는 “전문대에서는 대부분 보건계열이 최저학력을 반영하고 있다”며 “평균 5등급에서 6등급 정도”라고 분석했다.

수능 반영 비율에 대해서는 “전문대는 수능 성적과 함께 학생부, 면접 점수를 주로 반영한다”고 말했다. 지역별 분석 결과로는 “수능 점수를 100% 반영하는 전문대 수는 수도권이 가장 많았고 그 뒤로 영남권 전문대가 많았다. 학생부를 100% 반영하는 전문대 숫자도 수도권이 가장 많았지만, 지방 전문대의 경우 주로 수능 성적 보다는 학생부를 반영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17일 입학설명회에 참석해 발표를 듣고 있는 고등학교 교사들. (사진=허지은 기자)
17일 입학설명회에 참석해 발표를 듣고 있는 고등학교 교사들. (사진=허지은 기자)

이어 권 교사는 학생들이 주로 관심을 갖는 학과인 간호학과의 정시모집 특징을 분석했다. 그는 “간호학과의 경우 수능 성적을 반영하는 비율이 높고 주로 100% 반영하고 있었다”며 “그 뒤로는 학생부와 수능을 각각 6:4 또는 4:6 비율로 반영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또한 권 교사가 전문대학 84곳이 4년제 간호학과로, 일반대와 동일한 학사과정이라는 점을 안내할 때에는 많은 교사들의 시선이 일제히 쏠리는 등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그는 전문대 입시 지도 시 주의해야 할 사항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권 교사는 “지역마다 학생들이 선호하는 전문대가 있기 때문에 복수지원이 가능한가를 체크해야 한다”며 “전문대는 일반고 학생을 위한 특별전형인 ‘일반고 전형’‘일반고 과정 전형’을 운영하는 경우가 많다. 일반전형과 헷갈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후에는 △2020학년도 경기권 전문대학 정시 전형 안내(강효자 도농고 교사) △2020학년도 서울권 전문대학 정시 전형 안내(김장업 영훈고 교사) 등의 순서가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