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대, 최종 유지취업률 82.7%… 전국 10위 달성
문경대, 최종 유지취업률 82.7%… 전국 10위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경대가 2018년 4차 유지취업률 82.7%를 기록, 전국 전문대학 중 10위를 차지했다.
문경대가 2018년 4차 유지취업률 82.7%를 기록, 전국 전문대학 중 10위를 차지했다.

[한국대학신문 조영은 기자] 문경대학교(총장 신영국)는 최근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2018년 졸업자 최종취업률 78.7%, 4차 유지취업률 82.7%를 달성하면서 ‘취업명문대학’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고 밝혔다.

문경대의 취업률 78.7%는 전국 136개 전문대학 평균인 71.6% 보다 7.1%p가 높은 수치로 전국 14위다.

특히 유지취업률 82.7%는 평균 74.5% 보다 8.2%p가 높은 수치로 전국 10위를 달성했다. 대구·경북권에서는 각각 5위를 차지했다. 유지취업률은 졸업한 취업자가 일정기간이 지난 후에도 계속 근무를 유지하고 있는지를 조사한 지표로, 문경대 졸업생들의 취업의 질이 매우 우수하다는 방증이다.

문경대는 지역밀착형 산학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하여 학과산학협동위원회 운영 지원과 대학차원의 산업수요 맞춤형 교육과정 등 산학협력 전반을 자문하는 대학산학협력협의체를 구성해 산업체와의 상호협력체계를 통한 취업률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재학생을 대상으로 잡카페 및 무인모의면접기 운영, 취업마케팅 프로그램 운영, 실시간 취업정보 DID 상시 운영, 취Up 역량 플러스캠프, 캐치업(Catch業) 잡-페어 등 다양한 취업프로그램을 운영해 성공적인 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김태용 취창업교육지원센터장은 “입학부터 자신의 적성과 비전에 맞는 진로설계를 시작으로 학과별 평생지도교수제를 통한 진로·취업상담을 지원하고 학년별 로드맵에 따라 취업ㆍ창업 지원인프라를 구축한 결과로 높은 취업률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산업체 수요에 기초한 취업경쟁력강화프로그램을 체계적으로 구축하여 취업률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송곡대
  • 충북보건과학대
  • 가천대학교
  • 건국대학교
  • 경동대학교
  • 경성대학교
  • 경희대학교
  • 국립금오공과대학교
  • 군산대학교
  • 계원예술대학교
  • 대구가톨릭대학
  • 덕성여자대학교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 동서대학교
  • 동양대학교
  • 명지대학교
  • 삼육대
  • 서울디지털대학
  • 서울여자대학교
  • 선문대학교
  • 순천향대학교
  • 숭실대학교
  • 여주대학
  • 영남이공대학
  • 울산과학대학
  • 인천대학교
  • 인천재능대학교
  • 인하공업전문대학교
  • 전북대학교
  • 청주대학교
  • 한국기술교육대학교
  • 한국대학교육협의회
  • 한국영상대학교
  • 한국외국어대학교
  •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 한국항공대학교
  • 한양대학교
  • 한양사이버대학교
  • 호산대학교
  • 호원대학교
  • 세종대
  • 한서대
  • 울산대
  • 경희사이버대
  • 강원관광대
  • 삼육보건대
  • 서정대학교
  • 상명대학교
  • 배화여자대학교
  • 국제대학교
  • 조선이공대
  • 우송대
  • 아주대
  • 우송정보대학
  • 동서울대학교
  • 수원여자대학교
  • 연성대학교
  • 아주자동차대학
  • 세경대학교
  • 신성대학교
  • 동남보건대학교
  • 유한대
  • 동서울대
  • 우송정보대학
  • 건양대
  • 송곡대
  • 가톨릭대
  • 신성대
  • 수원여자대
  • 연성대
  • 아주자동차대
  • 세경대
  • 동남보건대
  • 연암대
  • 남서울대
  • 계명문화대
  • 수성대